화장품

‘그래핀 기반 고기능성 코스메틱 브리슬’ 상용화, 글로벌 진출

㈜엘엔씨코퍼레이션 창업한 김중천 대표 “세계 최초 산화 그래핀 기반 덴탈 및 코스메틱 브리슬 제품군 기획·유통”



토니모리 김중천 전 대표가 ㈜엘엔씨코퍼레이션을 창업하고 산화 그래핀을 활용한 덴탈 및 코스메틱 브리슬(미세모) 사업을 전개한다. 

8월 18일 카이스트(KAIST) 교원 창업기업인 ‘소재창조’와 넥스젠그래핀폴리머스, ㈜엘엔씨코퍼레이션, ‘비비씨주식회사’는 ‘그래핀 기반 고기능성 복합소재 응용 덴탈 및 코스메틱 브리슬개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시장 점유율 확대에 나섰다. 

그래핀(graphene)은 물성이 구리보다 100배 전도율이 높고 강철보다 200배 이상 강도가 강하며 다이아몬드보다 2배 이상 열전도성이 높은 특징이 있다. 탄성도 뛰어나 늘리거나 구부려도 전기적 성질을 잃지 않으며 원적외선을 방출하고 항균성을 유지하며 자외선 차단 효과가 있다. 

카이스트 신소재공학과 김상욱 교수가 개발한 산화 그래핀은 다양한 폴리머와 결합하여 마스터 배치를 만드는 공정을 갖춘 넥스젠이 가공한다. 이를 국내 80%+해외 8%의 미세모 시장을 점유한 비비씨가 방사, 가공하며 엘엔씨코퍼레이션이 상품기획·유통·판매하게 된다. 

엘엔시코퍼레이션 김중천 대표는 “그래핀의 유효물질 전달 기능과 증폭 효과, 원적외선 방상 등 생체 친화력을 활용한 기술을 접목해 △젤네일 △헤어 관련 상품 △뷰티 툴 등 다양한 뷰티 제품과 생활용품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사업 비전을 제안했다. 

덧붙여 그래핀을 적용한 코스메틱 브리슬은 기존 천연모에서 찾아볼 수 없는 항균성·원적외선 방사·정전기 방지성·탄성과 인장 강도를 가지며, 모끼리 뭉치거나 끊어짐 방지, 위생 고민을 덜어준다는 설명이다. 

향후 전문가·일반인의 필수 피부 미용도구인 메이크업 브러쉬에 그래핀 브리슬을 장착하면 메이크업이나 얼굴 페인팅 등에서 차원이 다른 효과를 낼 수 있다는 평가다. 

이번 업무협약을 맺은 4개 사는 메이크업 브러쉬뿐 아니라 속눈썹과 구강 브러쉬 등 제품군을 다양화해 글로벌 시장에서 점유율 확대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