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인사

LG생활건강, 10억원 상당 집중호우 수해지원

이재민에 샴푸, 바디워시 등 생활필수품 현물 지원...침수 피해 입은 대리점·가맹점에 인테리어 복구 비용 지원



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은 8월 집중 호우로 인명과 재산 피해가 속출한 서울·경기·충청·강원 지역을 중심으로 10억 원 상당의 생활필수품과 복구 비용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기상 관측 이래 115년 만의 폭우로 생활 터전을 잃고 큰 피해를 입은 이재민에게는 LG생활건강이 생산한 샴푸·바디워시·치약·칫솔 등 일상 생활에 필요한 생활용품을 기부한다.

이번 물품은 △(사)희망을나누는사람들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 5개 비영리단체를 통해 이달 말까지 이재민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생필품과 더불어 소독제·마스크 등 개인위생용품과 홍삼스틱, 녹용·흑마늘 진액 등 건강기능식품 그리고 햄·식용유 등 식품도 함께 지원한다.

LG생활건강은 침수 피해를 입은 대리점과 가맹점 20곳의 수리, 복구 비용도 지급하기로 했다. 당사가 조성한 ‘동반성장 투자재원’으로 이들 매장의 복구 공사와 인테리어 자재 구매 비용을 지원한다. 또 침수 피해를 입은 당사 제품 재고는 각 사업부의 반품 비용을 활용해 반품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이번 집중호우로 생활터전을 잃은 이재민들이 일상으로 복귀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재난 취약계층을 지원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