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2022 뷰티월드 미들이스트 두바이’ 개막...한국 55개사 참가

50개국 900개 기업 참가, 3만여 참관객 방문...’22년 UAE 화장품시장 ’19년 수준 회복 전망



중동 최대 규모의 뷰티 박람회로 손꼽히는 ‘2022 뷰티월드 미들이스트 두바이’가 두바이 월드 트레이드 센터에서 10월 31일 개막했다. 이번 전시회는 화장품은 물론 성형외과·스파·미용기기·헤어·네일 등 다양한 뷰티 관련 제품이 선을 보이는 중동의 대표적인 박람회다. 

한국관의 주관사인 코이코(KOECO)에 따르면 각 지방자치단체사(주관 한국무역협회)와 협약을 맺고 공동관을 개관했으며, 큰 손으로 떠오른 중동 바이어 및 전세계 관계자와 상담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참가 지자체는 경기·충북·전남·전북 무역협회 등이며 개별 기업 참가 업체 20여개사 등 모두 55개사가 참가해 K-뷰티의 경쟁력을 현장에서 선보였다. 

주요 참가사 가운데 △스킨케어(셀트리온스킨큐어·엠엔비랩) △미용기기(BR팜·엠큐어) △헤어전문(TS트릴리온) 등 카테고리별로 현지 바이어와 수출상담을 진행하며 눈길을 끌었다. 

중동의 화장품 시장은 코로나로 잠시 침체했다가 백신 승인을 시작으로 2021년부터 활기를 되찾고 있다는 게 현지 관계자의 말. 경제활동 및 사교모임이 점차 활발해지며 스킨케어와 색조화장품의 소비도 증가 추세다. UAE의 경우 색조시장은 전년 대비 11.4% 증가한 2억 6876만달러로 예상되며, 2022년에는 코로나 발생 전인 2019년 수준까지 회복할 것으로 전망된다. 

코이코 관계자는 “주최사와 협의해 온라인 매칭 플랫폼을 통해 각 업체가 상담을 원하는 기업의 카테고리를 세부적으로 구분해 상담 제고율을 높이는 매칭 시스템을 도입해 진행하고 있다”라며 “주최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이벤트로 전 세계에 K-뷰티의 우수 제품을 홍보하는 발판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뷰티월드 두바이는 오는 11월 2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약 50여개국 900개 기업이 참가했으며, 100여개 국가의 3만1천명의 참관객이 방문이 예정돼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