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화장품, ’23년 1분기 수출경기 소폭 악화 전망...중국 방역조치 완화 발표

수출애로요인은 제조원가 부담 상승, 수출국 경기 부진 때문...중국 방역완화조치 발표로 화장품업종 주가 상승

화장품을 포함한 생활용품의 2023년 1분기 수출산업경기전망지수(EBSI)는 96.2로 수출여건이 소폭 악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그 이유로 제조원가(88.2) 부담 상승과 수출대상국 경기 부진(91.7)이 꼽혔다. 다만 수출상담·계약, 수출단가 등 다른 항목은 대부분 90 이상으로 악화 폭이 크지 않다. 

국제무역통상연구원(IIT)은 “인플레이션 지속으로 제조 원가 부담이 커지고 주요국의 경기 침체 우려가 확대되면서 수출기업의 체감 경기도 기준선 100을 지속적으로 하회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EBSI는 100 이상이면 개선, 100 이하면 악화로 구분한다. 

품목별로는 자동차(99)와 선박(146.5)을 제외하곤 대부분의 품목이 100 이하였다. 생활용품은 화장품, 의약품 등 HS30, 33, 94, 95류가 포함된다. 

수출애로요인으로는 원재료 가격 상승(23.3%) 수출상대국의 경기 부진(15.8%) 원화 환율 변동성 확대(15.5%) 물류비용 상승(14.4%) 순이었다. 전분기와 다른 점은 물류비용 상승이 애로 2위였으나 이번에는 4위에 그쳤다. 이는 해상운임이 안정되며 물류난 개선 때문으로 보인다. 



한편 중국의 코로나19 방역 추가 완화 발표로 27일 화장품업종의 주가 지수는 5.21% 상승했다. 또 아시아 시장에서 중국인들의 해외여행이 본격화할 거란 기대감에 화장품, 항공과 호텔 등 관광 관련 종목에 매수세가 몰렸다고 매체들이 보도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는 26일 성명에서 코로나19에 대해 ‘을(乙)류 갑(甲) 관리→을류 을 관리’로 하향 조정하며, 내년 1월 8일부터 해외 입국자에 대한 시설 격리 의무를 폐지한다고 밝혔다. 현재 중국은 해외 입국자에 지정된 시설에서 5일, 자택에서 3일 이른바 '5+3' 격리를 의무화하고 있다. 그런데 내달 초부터 이런 강제 격리를 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또 해외 입국자의 핵산(PCR)검사를 하지 않기로 했다. 

중국이 코로나 규제를 해제하자 전문가들은 위드 코로나로 가기 위한 마지막 단계라고 평가했다. 앞서 시진핑 주석은 코로나19 예방 및 통제가 새로운 과제에 직면해 있으며, 지역사회의 방어선을 강화하고 인민의 생명과 안전을 효과적으로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리커창 총리도 과학적 예방과 통제 관련 적극성을 갖추도록 주문했다. 

불룸버그 통신은 중국에서 코로나 감염이 급증했으며 내년 1월 정점을 통과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다. 

국제금융센터(KCIF)는 "코로나 감염에 대한 경계감이 커지면서 내년 1분기까지는 소비를 중심으로 타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다만 무증상자 비율이 80% 이상으로 높아 중국 정부의 적절한 통제조치가 이루어질 경우 심각한 의료 인프라 붕괴 현상으로 이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기대가 우세하다“고 전했다. 

또한 “중국 정부가 내년 3월 양회 이후 내수 진작 등을 위해 확장적 재정·통화정책 기조를 본격화할 전망이므로 2분기부터 빠른 경기 반등이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중국의 코로나 정책 전환과 경제 영향‘ 27일자 인용)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