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후 디지털 뮤지엄’ 오픈...고객경험(XR) 통해 궁중문화 가치 공감

나전·화각·자수 등 장인과 협업한 '국빈세트'에 스며든 궁중 문화의 디지털 경험 제공



LG생활건강의 디지털 전환이 XR(VR, AR)에서 속도를 내고 있다. XR(eXtended Reality) 쇼핑은 증강 현실(AR), 가상현실(VR), 혼합현실(MR)을 통칭한다. 온라인의 체험을 강화하고 오프라인에도 적용한다.   

럭셔리 궁중화장품 ‘더 히스토리 오브 후’는 궁중 문화 예술의 가치를 경험할 수 있는 VR 공간인 ‘후 디지털 뮤지엄(vrealstudio.com/whoodigitalmuseum)’을 오픈했다. 

‘후’는 한국의 공예정신과 철학을 계승하는 장인과의 협업을 통해 2015년부터 환유 국빈세트를 선보였다. 이어 궁궐에서 ‘궁중문화 캠페인’을 전개하며 궁중화장품 브랜드 가치를 알리는데 앞장서 왔다. 

‘후 디지털 뮤지엄’은 국빈세트에 담긴 나전, 화각, 자수 등 궁중 공예 예술의 가치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 메인 홀과 히스토리 홀로 구성됐으며 경복궁과 경회루의 미적 감각을 ‘후’ 브랜드에 맞게 현대적으로 재해석했다. 

메인 홀은 현재의 국빈세트를 소개하며 미니멀한 분위기에 평화로움을 선사한다. 둥근 파빌리온 형태의 히스토리 홀은 역대 국빈세트를 전시한다. 유리 너머 보이는 풍경이 몽환과 서정적인 느낌을 자아낸다. 이는 UX·UI(사용자 경험·인터페이스)를 적용, 12점의 국빈세트를 360도 3D 뷰어 기술로 구현돼 생생한 실감을 전한다. 

배우 이영애가 참여한 디지털 도슨트 투어로 각 작품마다 나레이션을 곁들여 해설하고 있다. 후 마케팅 담당자는 “'더 히스토리 오브 후’는 한국 궁중 문화 예술의 가치를 전승하고자 무형문화재 장인들과의 협업을 통해 헤리티지를 이어 나가고 있다”며, “후 디지털 뮤지엄에서 왕후의 진정한 미와 찬란한 궁중문화를 체험하는 고귀한 시간을 경험해보길 바란다”라고 의미를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