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수출바우처, 중소기업 2400개사 모집...최대 1.2억원 지원

중소벤처기업부, 수출바우처 참여기업 1. 16~2.2 모집...물류바우처 2500개사에 최대 1500만원 지원

중소벤처기업부는 16일부터 중소기업의 수출·물류 바우처, 글로벌 강소기업 1000+ 참여기업을 모집한다. 

올해는 수출바우처 사업이 강소기업 1000+ 프로젝트와 함께 모집되며, 최종 선정시 4월부터 11개월간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다. 모두 2400개사를 선정하며 수출규모에 따라 3천만원~1.2억원까지 지원한다. (신청 접수 www.exportvoucher.com 온라인) 

이번 수출바우처 사업은 13가지 해외 마케팅 메뉴판(디자인 개발, 홍보 동영상, 해외규격인증, 특허, 홍보·광고, 조사·일반 상담(컨설팅), 법무·세무·회계 상담(컨설팅), 상표(브랜드) 개발·관리, 국제운송, 통번역, 전시회·행사, 서류대행, 역량강화 교육)에서 원하는 수행기관을 선택해 수출지원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중기부는 기존에 선정 절차, 일정, 기준 등이 제각각이었던 글로벌 강소기업, 수출유망 중소기업, 수출 두드림기업 지정제도를 '글로벌 강소기업 1000+ 프로젝트'로 통합해 운영한다고 설명했다. 

전년도 수출액이 10만 달러 이상인 중소기업 중 성장 가능성이 높은 기업을 선정해 20여개 수출지원기관의 해외 마케팅과 금융 관련 우대를 지원한다. 글로벌 강소기업 1000+ 프로젝트에 지정된 1000여개사는 별도 평가 없이 수출바우처를 발급 받는다. 강소단계(전년도 수출액 500만 달러 이상) 선정 기업은 전용 R&D(연구개발) 트랙을 통해 연구개발비(연간 최대 5억원)도 별도 선정 절차 없이 받는다.

기존 수출지정제도의 유효기업은 인증기간 동안 기존 지정혜택은 유지된다. 유효기업 중 '글로벌 강소기업 1000+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싶은 기업도 신청할 수 있다. 중기부는 평가 시 수출국 다변화 지표(20%)를 신설해 새로운 국가로의 수출 계획과 실적을 가진 기업을 우대한다. 또 바우처 지원 후 신규 수출국을 발굴한 경우에는 차년도 수출바우처 지원한도를 1.5배 확대하는 등 인센티브로 신시장 개척 도전을 뒷받침한다.

중기부는 통관 수출액은 없지만 간접수출 실적이 우수한 기업, 예비유니콘 등 튼튼한 내수기업도 발굴해 마케팅, 금융 등을 패키지로 지원한다. 수출바우처는 기존 한도의 2배인 6000만원까지 제공된다. 



수출 중소기업 물류비 부담 완화를 위한 물류전용 수출바우처 지원도 2500개사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물류비 지원은 최대 1500만원이다. 일반, 온라인수출기업, 수출국 다변화기업 등 지원 트랙도 다양화된다. (신청 접수 www.exportvoucher.com/shipping)



중기부는 '온라인 수출 중소기업 전용트랙'을 신설한다. 온라인 수출을 영위하는 기업 800개사에 우선선정 혜택을 부여한다. 수출국 다변화 기업의 경우 지원한도를 50% 상향해 최대 1500만원(일반·온라인수출기업 최대 1000만원)까지 물류비를 받는다.

수출바우처와 글로벌 강소기업 1000+ 프로젝트에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16일부터 2월 2일까지 수출바우처 누리집에서 신청하면 된다. 물류바우처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도 16부터 모집을 시작해 참여기업 신청을 받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