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에이블씨엔씨, 3분기 영업익·당기순익 적자 전환

2018년 3분기 영업손실 132억원, 당기순손실 94억원 기록, 에이블씨엔씨 “미샤 신규 매장 오픈 및 기존 매장 리모델링, 신제품 연구비 투자 확대 때문”

에이블씨엔씨는 지난 3분기에 연결기준 매출 731억원, 영업손실 132억원, 당기순손실 94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2.1% 줄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적자 전환했다.



에이블씨엔씨 측은 12일 이익 부분은 3분기 미샤의 새로운 SI를 적용한 5세대 신규 23개 매장의 오픈과 기존 8개 매장의 리모델링 비용, 신제품 출시를 위한 연구 개발 비용 등 투자금액의 확대로 적자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매출은 국내 화장품 시장 경쟁 심화로 인해 작년 3분기보다 12.1% 감소했다. 

올해 3분기 누적 실적도 저조했다. 매출, 영업손실, 당기순이익은 각각 2415억원, -196억원, 110억원으로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 역시 적자전환했다. 

에이블씨엔씨 관계자는 “지속적이고 꾸준한 투자와 영업 활동으로 좋은 실적을 보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최근 출시한 미샤 ‘글로우 텐션’과 ‘스킨밤’ 등 신제품의 소비자 반응과 신규 매장의 운영 상황이 양호하고 해외 매출 성과 등 영업 상황도 개선되고 있다”고 밝혔다. 



CNCNEWS=차성준 기자 csj@cncnews.co.kr

관련태그

에이블씨엔씨  3분기 실적  적자전환  영업손실  당기순손실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