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디바이스

미샤, 첫 홈케어 디바이스 ‘갈바닉 이온&LED 마사지기’ 판매 돌입

1~3단계 마사지 기능 선택 및 ‘보랏빛앰플’, ‘비폴렌엠풀러’ 등 스킨케어 제품 병행 사용 추천

에이블씨엔씨 화장품 브랜드 미샤가 ‘갈바닉 이온 & LED 마사지기’를 출시했다. 이번 마사지기는 스킨케어 화장품의 유효성분이 피부 깊숙이 흡수되도록 돕는 미샤 최초의 ‘홈 에스테틱 뷰티 디바이스’다.



본인이 원하는 스킨케어 방향과 피부 상태에 따라 3가지 중 하나의 마사지 기능을 선택할 수 있다. 1단계 ‘영양 흡수’는 음이온을 발생시켜 화장품 유효성분을 피부 깊숙이 침투시킨다. 2단계 ‘클렌징’은 양이온을 이용해 피부 속 노폐물을 피부 밖으로 배출시킨다. 3단계는 ‘리프팅’은 양이온과 음이온을 교차 발생시켜 피부 탄력을 살려준다.

1~3단계 모두 원하는 스킨케어 제품을 얼굴에 발라준 뒤 사용하면 된다. 2분 정도 마사지하면 충분한 효과를 볼 수 있다. 2분이 지나면 기기가 전원이 자동으로 꺼진다. 기기로 얼굴을 마사지할 때는 안쪽에서 바깥쪽으로 마사지하듯이 부드럽게 문질러주면 좋다.

에이블씨엔씨 유효영 마케팅부문 전무는 “‘갈바닉 이온 & LED 마사지기’는 미샤가 선보인 첫 홈 에스테틱 뷰티 디바이스”라며 “보랏빛앰플이나 비폴렌엠풀러 등 효능이 입증된 미샤의 스킨케어 제품과 병행 사용하면 좋은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