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미샤 ‘Me의 기준’ 부합, 배우 ‘전소니’ 전속모델 발탁

신제품 ‘젤리쉬 립슬립’의 메이크업 화보 촬영 시작으로 공식 모델 활동 시작

에이블씨엔씨의 화장품 브랜드 ‘미샤’가 배우 전소니를 전속모델로 선정했다.

3일 에이블씨엔씨에 따르면 시원한 외모와 자신의 분야에서 단단하게 쌓아가는 커리어가 미샤의 브랜드 가치와 부합한다고 판단해 모델로 발탁했다고 설명했다.



전소니는 미샤의 신제품 ‘젤리쉬 립슬립’의 메이크업 화보 촬영을 시작으로 공식적인 모델 활동을 시작한다. ‘젤리쉬 립슬립’은 탐스럽게 빛나는 입술을 표현해주는 액상형 립 메이크업 제품이다. 선명하게 발색 되면서도 끈적임이 적어 바르기가 편하다. 누디 코랄 컬러의 ‘네버 베러’, 레드 오렌지 컬러의 ‘댓츠 마이 걸’ 등 8가지 품목으로 구성했다. 

에이블씨엔씨 유효영 마케팅부문 전무는 “미샤는 2030 여성들과 함께 ‘Me의 기준’을 새롭게 바꾸고 그에 어울리는 뷰티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배우 전소니는 미샤가 추구하는 새로운 ‘Me의 기준’을 그만의 느낌으로 잘 표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전소니는 2014년 단편영화 ‘사진’으로 연기 활동을 시작했다. ‘외출’(2015), ‘어떤 알고리즘’(2016), ‘여자들’(2017) ‘죄 많은 소녀’(2018) 등 꾸준히 좋은 작품에 출연하며 연기 경력을 쌓았다. 지난 28일 시작한 tvN 드라마 ‘남자친구’에서는 주인공 박보검의 친구인 조혜인 역을 맡았다.

CNCNEWS=차성준 기자 csj@cncnews.co.kr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