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중기부, 화장품 온라인&한류마케팅 지원 강화

온라인 수출지원 예산 확대+화장품 등 한류 마케팅 지원+신남방·신북방 국가 진출 지원+수출바우처, 컨소시엄 통합 운영 등 방안 발표


중소벤처기업부는 ‘2019년도 중소기업 해외진출지원사업 통합 공고’를 내고 8개 사업 총 1929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고 7일 밝혔다.


이중 상반기에 60% 이상을 추진하며, 수출 강소·선도기업에 예산의 10~20%를 집중 지원한다. 또 온라인 수출과 한류 수출지원사업 강화를 위해 수출저변을 확대하고, 신흥시장 지원 등 다변화도 모색한다.

중기부가 밝힌 세부 사항은 아래와 같다.


① 온라인 수출지원 예산 대폭 확대(2018년 177억 → 2019년 422억원) 
특히 온라인수출 초보기업이 세계적 수준의 자사 쇼핑몰을 보유한 스타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단계적으로 지원한다.[(1단계) 온라인수출 전문기업을 통한 간접수출 → (2단계) 글로벌 쇼핑몰에 직접 입점‧판매 → (3단계) 자사 글로벌 쇼핑몰을 통한 수출]


 ② 화장품 등 소비재와 생활용품의 수출 확대를 위해 한류 마케팅 지원을 강화한다. 지원 분야를 K-CON, MAMA 등 공연중심에서 예능·드라마, e-스포츠 등으로 확대하고 MCN 등 뉴미디어를 활용한 온라인 판매와 연계 진행한다.


 ③ 신남방·신북방 국가 등 경제 성장률이 높은 지역 중심으로 중소기업의 해외진출 지원을 강화한다.(2019년에 있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담, 정상순방 등을 활용한 신남방·신북방 지역의 소비재 시장 적극 공략) 특히 중소기업의 수출 지속률을 높이기 위해 신규 수출시장의 인증 획득에 대해 우선 지원한다.


 ④ 수출바우처와 수출컨소시엄 사업의 운영방식 개선한다. 수출바우처는 4개 사업을 1개로 통합하였으며 스타트업 바우처를 신규 도입한다. 또 수출컨소시엄 사업은 3개 사업을 1개로 통합, 컨소시엄 각 준비 단계에서 필요한 핵심 콘텐츠를 매뉴얼화 하여 보급한다.


중기부 김문환 해외시장정책관은 “미중 무역분쟁, 보호무역 확산 등 글로벌 수출환경변화에 대비하여 수출지원센터 중심으로 내수·수출기업에 대한 수출상담 및 해외시장정보 제공 등 밀착지원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기부는 향후 개별 사업별로 공고가 진행되며, 사업신청 등 자세한 내용은 중소벤처기업부 홈페이지(www.mss.go.kr), 중소기업 수출지원센터(www.exportcenter.go.kr), 고비즈코리아(kr.gobizkorea.com)를 참조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