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한국콜마, 제이준 인천공장 인수

콜마스크, 제이준코스메틱 인천공장 인수로 연간 4억장 마스크팩 생산 능력 갖춰
대한제당의 계열사 티엠아이 인수, 제약바이오 경쟁력 강화

한국콜마는 자회사인 콜마스크가 29일 제이준코스메틱 인천공장을 인수했다고 밝혔다. 공장규모는 대지 6,612㎡(2,000평), 연면적 1만4,231㎡(4,305평)로 연간 2억5천만 장의 마스크 팩을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 인수가는 320억원이다.


이번 인수로 콜마스크의 생산량은 연간 4억장으로 늘어난다. 계약 내용에는 기존 제이준코스메틱의 제조 물량을 위탁 생산하는 조항이 있어, 안정적 매출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또 제이준차이나를 통한 중국 유통라인 활용도 가능해 중국 신규 고객사 유치에 대한 기대감도 커졌다. 이로써 지피클럽 물량 축소에 대응할 수 있게 됐다.


콜마스크는 생산능력을 대폭 확대함에 따라 동남아시아 및 북미지역 진출에도 탄력이 붙게 됐다. 콜마스크는 5년 내 글로벌 마스크팩 제조전문 1위 기업으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2017년 설립한 콜마스크는 설립 1년만에 735억 원의 매출을 달성하며 괄목할만한 성장을 기록했다.



한편 한국콜마홀딩스는 대한제당의 바이오의약품 계열사인 티케이엠(TKM Co.,Ltd.)의 유상증자에 참여해 지분 57%를 확보하고 1대주주로서 경영권을 인수했다.


티케이엠은 2002년 대한제당의 바이오 사업부문으로 시작해 지난 3월 별도 법인으로 독립했으며,  신성빈혈치료제인 EPO(Erythropoietin; 적혈구 생성 인자) 제제의 제조와 판매를 주요 사업으로 하고 있는 바이오 의약품 회사다. EPO는 신장에서 생산되는 조혈촉진인자로 신장질환 환자의 필수 치료제다. 


한국콜마홀딩스는 기존 제약바이오 사업을 정비해 EPO사업을 더욱 강화하고, 향후 씨제이헬스케어와의 시너지도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최근 한국콜마의 투자 행보가 빨라지고 있다. 지난해 씨제이헬스케어를 인수했고, 올해 수액제 신공장 건설에 나선데 이어 바이오 의약품 회사인 티케이엠의 지분 57%를 인수했다. 미래 성장산업인 제약바이오 분야 투자를 지속적으로 이어가고 있다.


한국콜마 관계자는 “이번 투자로 화장품부문은 세계 1위 마스크 팩 제조사로 도약할 수 있는 대규모 생산 기지를 구축했고, 제약부문은 신 성장동력 중 하나인 바이오 의약품 사업을 더욱 강화하게 됐다”며 “향후 적극적인 투자로 화장품-의약품-건강기능식품 사업의 균형 있는 성장을 이뤄 글로벌 종합 뷰티헬스 그룹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이번 인수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