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코리안프렌즈, 두바이 한류박람회에서 360만달러 수출계약

UAE 최대 유통그룹 룰루와 210만달러, 사우디아라비아 바이어와 150만달러 계약 체결
장준성 대표, “중동 수출기반 구축 후 메디힐 등 협력사 도움으로 성과 올려”


’중동수출 첨병‘으로 유명한 코리안프렌즈(대표 장준성)는 17일 UAE를 대표하는 유통기업인 룰루(LuLu) 그룹과 화장품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또 사우디아라비아의 바이어와 150만달러 규모의 스킨케어 화장품 수출계약도 맺었다.


룰루그룹은 인도의 다국적 기업으로 아랍 에미리트 아부다비에 본사를 둔 대형 슈퍼마켓 체인으로 점포수는 180여 곳에 달한다.


장준성 대표는 “보건산업진흥원 해외홍보 부스 지원사업을 통해 메디힐, 제이엠솔루션, 포렌코즈, 에이바이봄, 스키네이처, 찹스, 코스알엑스 등과 함께 진출, 210만달러의 수출고를 올리게 됐다”고 전했다. 이로써 ‘2019 두바이 한류박람회’를 기간에 코리안프렌즈가 올린 수출액은 360만달러에 달한다. 


코리안프렌즈는 현재 두바이에서 열린 ‘제2회 KBP화이트로드’를 개최하기 위해 현지에서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관련 기사 http://www.cncnews.co.kr/news/article.html?no=4985)


2010년 설립된 코리안프랜즈는 패션 & 뷰티 플랫폼을 운영한다. 2016년 두바이 수출을 시작으로 사우디아라비아(‘19년) 등 중동지역 화장품 수출기반을 구축했다. 중소벤처기업부의 ‘수출유망중소기업’. 글로벌 인플루언서 이벤트 ‘KBP CO-NETWORK IN DDP’ 등을 주관했다.


KF몰을 도쿄, 광저우, 하얼빈, 광주 등에서 온라인 & 오프라인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사업 영역은 K-뷰티의 오프라인 창업안내, 온라인 사업, 수출 및 도소매업을 진행하며, 한국화장품중소기업수출협회의 파트너사다.


한편 10월 16~18일 두바이 월드트레이드센터에서 ‘2019 한류박람회’가 열렸다. 산업통상부, 문체부, 식약처, KOCCA, KOTRA 등이 공동 주최하며, 국내기업 132개사, 바이어 350개사 등 482개사가 참가했다.


이번 한류박람회는 중동에서 수요가 높은 화장품, 보건의료서비스, 문화콘텐츠, 온라인유통망 등 4개 유망분야를 선정해 한류 스타와 접목하는 행사를 마련했다. 1:1 수출상담회 외에 UAE 최대 유통그룹 룰루, 이란 최대 향료제조사 아슈타드메흐르, 세계 최대규모인 두바이몰의 밴더 등 중동의 대표 유통기업과 대형마트 체인 등이 참가 상담에 나섰다.


중동·북아프리카는 세계 화장품 매출의 6%를 차지하며, 매년 11%의 성장세를 보이는 신흥시장이다. K-뷰티의 대 중동 화장품 수출액은 ‘18년 4200만달러다.


올해 1~8월 아랍에미리트연합의 누적 화장품 수출액은 971만달러, 사우디아라비아 675만달러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