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M·ODM

콜마스크, 제이준 합병...프리미엄시장 선점

바이오셀룰로오스&하이드로겔 전용라인 구축...제이준 위탁생산+고객사 확보 기대
연 4억장 생산능력 확보…일원화 및 스마트시스템 도입, 생산성 제고

한국콜마의 마스크팩 제조전문자회사 콜마스크가 ‘제이케이엠’ 인천공장을 흡수 합병했다. 한다고 4일 밝혔다.


제이케이엠은 제이준코스메틱이 인천공장을 물적분할해 만든 자회사로 지난 7월 콜마스크가 320억원에 지분 100%를 인수한 바 있다.


이번 합병으로 콜마스크는 조직 일원화로 인한 관리 효율성 제고와 생산성 향상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여기에 한국콜마가 보유한 기초화장품 R&D기술력과 제이준코스메틱의 제조기술을 결합하면서 양질의 제품이 만들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신규 설비 투자를 통한 프리미엄 마스크팩 시장 진출도 기대되는 대목이다. 콜마스크는 프리미엄 마스크팩으로 분류되는 바이오셀룰로오스와 하이드로겔 마스크팩 전용라인을 설치해 국내 시장을 선점하고 해외 시장 진출을 겨냥한다. 특히 원스톱으로 마스크팩을 생산하는 스마트시스템을 도입해 원가와 생산성 개선도 도모한다. 관리 효율 및 생산성 제고+프리미엄 제품군 생산+스마트 시스템 도입 등의 일석삼조 효과다.


콜마스크는 이번 합병으로 연간 생산능력이 1.5억장에서 4억장으로 늘어나게 됐다. 여기에 제이준코스메틱이 제조하던 물량을 위탁 제조함으로써 안정적인 매출과 가동률도 확보했다. 아울러 제이준코스메틱이 보유한 중국 유통 라인과 해외 각지 고객사의 위탁 제조도 맡을 예정이어서 매출 성장 전망도 밝다.


콜마스크 관계자는 “이번 합병으로 새로운 시장을 개척할 수 있는 기회 요인이 많아졌다”며 “프리미엄 마스크팩뿐 아니라 다양한 고객 니즈를 충족하는 제품을 만드는 종합 마스크팩 제조회사로서의 위상을 제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