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Big' 아세안시장 도약...‘한·아세안 K-뷰티 페스티벌’개최

K-뷰티&아세안의 美...현지 진출 및 협업으로 신남방 뷰티시장 도약 기대


오늘(11. 25~26) 부산 벡스코 전시장에서 ‘K-뷰티 페스티벌’이 열린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기간 동안 운영하는 이번 행사의 슬로건은 ‘아세안의 아름다움, 함께 이루는 꿈(ASEAN Beauty, Make up Our Dreams)’이다.


행사장은 ▲중소기업존(우리나라 유망 중기 뷰티제품 전시) ▲한-아세안존(아세안국가와의 다양한 협력관계 전시) ▲상생존(우수 대·중소 제품을 통해 대·중소 상생 모델 제시) ▲K뷰티 체험존(3D마스크, 맞춤형 피부진단 등 첨단 뷰티기술의 체험) 등으로 구성됐다.


아세안 유학생 및 참관객 대상으로 K-뷰티 헤어·메이크업 시연 및 체험, 헤어·메이크업 스타일링 시연 및 런어웨이 쇼도 함께 진행된다.


중기부는 K-뷰티 유망 중소기업의 홍보 및 해외진출을 위해 글로벌 트렌드를 선도하는 ‘브랜드 K' 등 중소기업 제품 60여 개를 전시하고, 해외 바이어 4개국 20개사 초청 및 뷰티 공개방송, SNS 홍보 등 홍보·판촉 활동을 지원한다. 식약처, 부산시,(주)아모레퍼시픽,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 대한화장품협회, (사)한국화장품중소기업수출협회, (사)부산화장품기업협회 등이 후원한다.


주관기업으로 참가한 아모레퍼시픽그룹은 ‘K뷰티 하모니 존(K-Beauty Harmony Zone)’을 운영한다. ‘설화수’, ‘라네즈’, ‘이니스프리’의 인기 제품을 선보는 한편 ‘아이오페’의 피부 진단 프로그램 및 맞춤형 3D 마스크팩, ‘메이크온’의 뷰티 디바이스 등 디지털 혁신 기술의 체험 기회도 제공한다.



K-트렌드 존의 주요 참가기업은 △마스크팩 분야 선도기업로 마스크팩 누적 판매량 16억 장을 달성한 ㈜엘엔피 코스메틱 △화장품전문 무역상사로 ‘19년 2천만불탑 예상, 고센코리아 △모공케어 전문 토너·세럼·나이트크림 등을 미국, 유럽 수출하는 스킨미소 △자연친화적 신소재의 샴푸, 모발관리시스템을 아세안 국가에 수출 중인 에코마인 △청년 스타트업으로 초유화장품, 슈퍼푸드샐러드 마스크팩으로 유명한 팜스킨 △코스메슈티컬 전문브랜드 토아스 △펩타이드, 콜라겐 함유 앰플 태국 수출 강스코스메티끄 △주름개선효능의 에센스로 터키, 카자흐스탄에 수출하는 엘큐어 등이다.


한·아세아존은 △필리핀(다바오산) 노니 추출물을 제품화에 성공, ‘베리썸’ 브랜드로 스킨케어 라인 개발한 코스메랩 △태국-‘이데베논 앰플’을 1천만병 이상 국내외 판매하며, 태국에 국내 미용 테크닉 전수하는 울트라브이 △캄보디아-‘건미수’ 브랜드의 기초화장품으로 수출하는 지엠플랜트 △인도네시아-탈모샴푸 ‘댕기머리’로 레젤홈쇼핑 판매, 두리화장품 △베트남-스파 오픈 및 뷰티아카데미 진출, 엠케이유니버셜 △라오스-현지 백화점 입점, 8가지 품목 CFDA 인증 보유한 자연지애 등이 참여했다.


브랜드 K 존의 참여기업은 △인삼보다 귀한 성분인 인삼 열매를 이용하는 신기술 앰플을 선보인 ㈜아미코스메틱 △미세먼지 세정기능을 갖춘 천염샴푸 제조사인 ㈜크리에이티브 위드 등이다.


한편 식약처는 ‘K-뷰티 안전성 홍보관’을 운영한다. 연 1500여 품목 이상 유통화장품을 수거·검사하는 ‘국민청원 안전검사제’ 및 기능성화장품 제도 등 ‘화장품강국 K-뷰티의 안전성과 우수성’을 중점 소개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