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베트남 대형 유통채널 MD참석 소비재 상담회 열려

코너스톤마케팅그룹(대표 이풍락), 베트남 약국체인 Pharmacity, 드럭스토어 Medicare, Guardian 할인점 Vin Commerce, Mega Market 등과 매칭 ...창업진흥원+경북대 주관, 15개 기업과 상담회


베트남 현지 유통채널의 MD들이 대거 참여한 첫 국내 기업과의 상담회가 지난 2월 6일 호치민에서 열렸다.


엿새 동안 열린 이번 상담회는 ▲호치민 1군시내 중심가 하모니 사이공호텔에서 현지 유력 바이어 초청 상담회 ▲롯데고밥점에서의 판촉전(3일) ▲현지 시장조사 등 베트남 소비재시장의 입체적 접근이 논의됐다.


행사를 주관한 코너스톤마케팅그룹㈜ 이풍락 대표는 “코로나19 사태 영향도 있었지만 참여기업들의 베트남 진출 의지가 강해 마스크를 착용하면서 진행됐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그는 “기존 해외 바이어 상담회가 매칭 위주였다면, 이번 행사에는 현지 할인점/유아용품/드럭스토어/가전양판점 등 모든 유통채널의 매니저급 바이어가 참석한 최초의 상담회여서, 실질적이면서 유익한 기회가 됐다”고 평가했다.


코너스톤마케팅그룹은 호치민에서 ’K-뷰티 갤러리‘를 운영하며, 현지법인인 INNO Group은 Metro, Central Group(Big C) 등과 베트남 네트워크를 구성, 한국기업의 현지 진출을 돕고 있다.


이번 판촉전에는 창업진흥원 및 경북대 주최로, 경북대 테크노파크(단장 공성호) 6개 기업[㈜유니크미, ㈜산책, ㈜스페스, ㈜에이피씨테크, ㈜대수하이테크, ㈜코트니홈]과 창업지원단(단장 임기병) 9개 기업[(모우씨앤아이, ㈜예성글로벌, ㈜휴모트메디컬, ㈜쟁이, ㈜온샘코리아, ㈜에이치앤이에치그룹, ㈜메디프랜, ㈜마리, ㈜포고니아)이 참가했다.


아직 미성숙한 베트남 소비재 시장에서 한국의 화장품·유아용품·바디용품·홈리빙·자동차용품·가전제품·치약 등 여러 카테고리의 유망 기업이 참여해 선택폭을 넓혀보자는 의미도 있었다.


이를 뒷받침하듯 현지 주요 현대식 유통채널인 ▲할인점은 Vin Commerce, Mega Market(구 Metro) ▲드럭스토어 채널은 현지 업계 1, 2위인 Medicare, Guardian ▲새롭게 화장품 구색을 확장 중인 최대 약국체인 Pharmacity 등에서 참가했다.


여기에 ▲1위 가전 양판점 Nguyen Kim 해외 소싱 이사 ▲맘앤베이비 1위 Concung 및 현지 도매 유통 벤더 등 총 20여 바이어들이 한국 유망 중소기업 제품을 살펴보고 상담했다. 


한 참여기업 대표는 “코로나바이러스 영향으로 적은 고객들이 방문했음에도, 현지 소비자의 니즈를 파악하고, 유통채널의 MD들로부터 피드백을 확인할 수 있어 유익한 기회였다”며 소감을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