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코스모프로프 볼로냐 6월 11일로 연기

주최측 홈페이지 공식 연기 결정...“코로나19 영향, 프로그램 변화는 없을 것”


코스모프로프 볼로냐(Cosmoprof Bologna)가 공식 연기를 선언했다. 24일 주최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3월 12일~16일 개최 예정이었던 코스모프로프 볼로냐를 오는 6월 11일~15일로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주최측은 “이탈리아에서 코로나19 영향으로 연기된다. 2020 프로그램 및 특별 이니셔티브는 실질적인 변화를 겪지 않는다”고 확인했다. 이미 중국의 원료전문전시회인 PCHi도 연기된 바 있다.


볼로냐 피에르(Bologna Fiere) 사장 지안 피에로 칼졸라리(Gianpiero Calzolari)는 “이탈리아의 코로나19 관련 최신 뉴스로 인해 우리의 입장을 재검토하게 됐다. 볼로냐 지방정부와 합의에 따라 상황을 평가하고, 이탈리아 정부의 보건 정책을 지원하기 위해 행사 연기가 현장 가장 올바른 해결책이다”라고 전했다.


Bologna Fiere Cosmoprof SpA의 총책임자인 엔리코 자니니(Enrico Zannini)는 "이 행사를 6월 11일~15일까지 연기한 결정은 전세계 화장품 산업의 발전을 지원하겠다는 약속의 증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19년 코스모프로프 볼로냐에는 26개국 3033개사가 참여했으며 방문객 수는 26만여 명이었다.


이로써 볼로냐 전시회를 앞두고 준비를 한 업체들은 항공·숙박 취소는 물론 바이어와의 약속도 재조정해야 하는 난제를 안게 됐다. 잇단 전시회 취소, 연기로 관련 업체 피해도 커지게 됐다. 당분간 코로나19 추이를 지켜보야만 하는 안타까운 상황이 됐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