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인사

아모레퍼시픽, 성평등 노력 ‘유리천장 깨기’ 지지

성평등 사회를 위한 유엔 ‘여성역량강화원칙(WEPS)’지지 선언
‘젠더 이퀄리티 코리아’ 웹사이트 지원 통해 사내외 성평등 확보

세계적으로 ‘성 평등’ 달성이 주목을 받고 있다. 이를 추진하는 기관이 유엔글로벌콤팩트(UNGC)와 유엔여성기구(UN Women)로 2010년 공동으로 ‘여성역량강화원칙(Women's Empowerment Principls)’ 이니셔티브를 발족했다. 


‘평등이 기업 경쟁력이다’라는 부제를 가진 여성역량강화원칙은 7개 원칙을 바탕으로 한다. 여성의 ‘유리천장’을 깨는데 초점을 맞춘다. ▲양성평등 촉진을 위한 리더십 ▲동등한 기회, 포용 및 차별 철폐 ▲보건, 안전 및 폭력으로부터의 자유 ▲교육과 훈련 ▲사업 개발, 공급망 및 마케팅 활동 ▲지역사회의 리더십 및 참여 ▲투명성, 측정 및 공시 등이다. 각 원칙에 대한 실제 기업 사례, 통계 및 고려해야할 점 등도 제시하고 있다. 2020년 전세계 약 2,750여 명의 CEO가 이 원칙을 지지하고 있다.



20일 뷰티업계에서는 아모레퍼시픽이 WEPs를 지지하고 나섰다. 앞서 올해 4월에는 유엔글로벌콤팩트 한국협회와 협업을 통해 국내 기업 내 성평등 지원 온라인 플랫폼인, '젠더 이퀄리티 코리아' 웹사이트(http://gender-equality.or.kr)를 지원한 바 있다.


'젠더 이퀄리티 코리아’는 우리 기업 및 기관들이 국내외 기준에 맞는 성평등 정책을 수립하고, 여성대표성 향상과 여성역량강화를 위한 실질적인 활동을 계획할 수 있도록 개발된 온라인 플랫폼이다. 


△ 기업 여성역량 자가진단 툴 △ UNGC 여성 이니셔티브(WEPs, TGE) △ 국내외 동향 △ 투자동향 △ 글로벌 가이드라인 △ 기업 사례 등을 제공한다. 국내외 주요 기업과 여성 이슈 관련 정보를 한 곳에서 파악이 가능하다.


'젠더 이퀄리티 코리아' 개발·지원을 통해 아모레퍼시픽은 대외적으로 SDG5 달성을 공식적으로 지지 했다. 또 대내적으로 WEPs에서 제공하는 성격차 분석 툴을 활용, 자가 진단을 통한 다양성 확보 및 개선의 기회로 활용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아모레퍼시픽은 글로벌 기업 시민으로서의 소임을 다하고, 모두가 성별과 관계없이 함께 배려하는 조직 문화와 ‘일하기 좋은 회사’를 만들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방침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