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8월 화장품 수출, 호주 730% 사우디 273%↑

영국 128%, 아랍에미레이트연합 106% 등 호조
1~8월 누적 수출액 46.6억달러, 수입액 9.7억달러로 무역수지 36.9억달러 흑자

URL복사

8월 화장품 수출 증가율 1위는 호주로 수출액 2655만달러로 전년 대비 730.5% 증가했다. 코트라 멜버른 무역관은 “호주는 뷰티 유통이 온라인으로 이동하면서 DIY 홈뷰티가 주목받고 있으며, 한국산 화장품 브랜드가 메이저 시장에 진출해 성공적으로 자리잡았다”고 전했다. 또 호주는 손세정제가 주요 품목으로 수출되고 있다.


20대 주요 수출국 중에서는 사우디아라비아 273.5%(278만달러), 영국 128%(652만달러), 아랍에미레이트연합 106.3%(250만달러), 일본 42.3%(4534만달러) 순으로 증가율이 높았다.


중동 수출 유통 전문기업인 코리안프렌즈(KOREAN FRIENDS) 장준성 대표는 “작년 6월 사우디아라비아의 빈 살만 왕세자가 방한해 현지에서 한류 붐과 함께 K-뷰티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코로나에도 한국산 화장품의 인기는 꾸준한 관심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그는 “코리안프렌즈는 중동지역으로 상반기에만 300만불을 수출했으며, 하반기 보건산업진흥원의 ‘2020 해외 화장품 홍보 팝업부스 운영지원사업’ 중동지역 수행사로서, 11월에 온라인 수출 쇼케이스를 진행, K-뷰티 붐을 크게 일으킬 계획”이라며 현지 사정을 소개했다.


한편 수출 하락폭이 큰 지역은 홍콩 –28.1%(4400만달러), 인도네시아 –16.7%(418만달러) 등이었다. 


1~8월 누적 화장품 수출액은 46.6억달러로 전년 대비 11.5% 증가했다. 수출 10대국 순위는 전월과 동일했다. 누적 증가율로는 호주 135.3%, 일본 61.7% 등이 호조를 보였다.


아세안 국가 중 베트남 9.6%, 싱가포르 18.9% 등은 증가했지만 말레이시아 –62.7% 필리핀 –14.2% 태국 –7.2% 인도네시아 –3.2% 등 아세안 4개국은 감소했다.


‘19년 대비 수출 10대국 순위를 비교하면 일본이 3위로 한 계단 올랐고, 말레이시아가 10위→16위로 하락한 반면 대신 호주 15위→10위로 순위바꿈 했다.


중국 점유율은 46.8%(’19) → 48.2%(‘20. 1~8 누적)로 중국 의존도가 심화됐다. 대신 중화권으로 분류되던 홍콩은 14.2%(’19) → 9.8%(‘20. 1~8)로 크게 감소했다. 중국+홍콩 점유율은 59%(’19) → 58%(‘20. 1~8)로 비슷했다. 아직은 수출다변화에 더 많은 기회가 있으리라는 관측이 가능하다.


8월까지 누적 수출액은 46.6억달러, 수입액은 9.7억달러이며 무역수지는 36.9억달러(약 4.3조원) 흑자를 기록 중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