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M·ODM

㈜씨앤씨인터내셔널, 코스닥 예비심사 승인...5월 상장

공모절차 돌입...중국 색조시장 활황 전망에 상해법인 라인업 강화

URL복사


국내 포인트 메이크업 1위 기업인 ㈜씨앤씨인터내셔널(대표 배은철)이 코스닥 상장 예비심사를 통과했다. 11일 한국거래소는 ㈜씨앤씨인터내셔널의 상장 예비심사 결과를 확정했다고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씨앤씨인터내셔널(C&C International)은 색조화장품 전문기업으로 코로나19로 화장품 OEM·ODM업계가 고전한 가운데서도 ’20년 잠정 매출액 863억원 영업이익 154억원으로 창사  이후 최대 실적을 달성한 것으로 알려져 글로벌 경쟁력을 입증했다. 

주관사인 NH투자증권과 ㈜씨앤씨인터내셔널은 곧 금융감독원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5월 상장을 목표로 공모절차에 돌입할 예정이다. 

1997년에 설립된 ㈜씨앤씨인터내셔널은 “세상에 없는 색조화장품을 끊임없이 개발하는 창의력과 트렌드 분석 능력”을 강조한다. 이런 한발 앞선 기획력으로 아모레퍼시픽, 클리오, 이니스프리, 스타일난다, 에뛰드하우스 등 국내 브랜드는 물론 로레알, 에스티로더, 코티, 레어뷰티 등 100여 곳과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씨앤씨인터내셔널의 립 및 아이 제품은 올리브영, 롭스 등 색조 카테고리의 상위에 랭크되는 등 일반 소비자들 사이에서도 인기가 높다. 

현재 제1 화성공장(퍼플카운티)에 이어 제2 용인공장(그린카운티), 중국 상하이 공장, 수원의 R&I(이노베이션센터) 등 한·중 생산 네트워크 및 R&D센터 체제를 갖추고 있다. 용인공장은 지난 2월 완공 후 인허가 절차를 거쳐 3월부터 가동에 들어갔다. 이렇게 되면 ㈜씨앤씨인터내셔널의 캐파는 1.7억 개로 확장된다. 

중국 색조 화장품시장에서 로컬 브랜드(卡姿兰 Carslan, 韩束 KANS) 2곳이 Top10에 진입하는 등 활황세다. 코트라 칭다오무역관은 “중국 소비자의 생활 수준이 높아지고 미에 대한 추구가 강해져 색조화장품 발전 추세는 장기적으로 지속될 것”이라며 “딜로이트에 따르면 향후 5년간 중국 색조화장품 시장은 연간 17.6%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며, 2024년 시장 규모가 1243억위안(21.4조원)에 달할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해외 중소 브랜드가 티몰 플랫폼에 입점하면서 소비자 선택지가 확대되며 비중이 2.8%(’18)→9.6%(‘19)로 증가했다. 또한 중국 현지에서는 직장인들이 편리하고 빠른 메이크업을 선호한다고 전해진다. 

이런 트렌드에 대응해 ㈜씨앤씨인터내셔널은 상해공장을 중심으로 제품 라인업을 다양하게 구축하고 신규 브랜드를 발굴, 성장세를 이어간다는 전략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