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네이처리퍼블릭, 일본 온라인 400% 성장·오프라인 6천여 개 입점

‘그린더마 마일드 시카’ 라인 성공으로 현지 소비자 호평...로프트·프라자·도큐핸즈·웰시아·츠루하 입점

URL복사
네이처리퍼블릭의 일본 성장세가 눈부시다. 지난해 2월 큐텐(Qoo10)에 공식 스토어 오픈을 통해 온라인 시장에 진출한 네이처리퍼블릭은 5월 전자상거래 플랫폼 라쿠텐 확대 등을 통해 저변을 넓혀 왔다. 

뛰어난 제품력과 아이돌 NCT127 모델 기용 및 다양한 프로모션으로 현지 소비자의 호응을 이끌어내며 매출이 꾸준히 증가했다. 이후 큐텐 ‘2020 베스트 셀러’ ‘와라쿠텐 ’월간 MVP’ 등을 수상하며 브랜드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그리고 마침내 11월 진행된 큐텐 메가 세일기간에 매출이 전년 대비 500% 증가하며 물량 배송을 위한 전용기를 투입할 정도로 성장했다. 



네이처리퍼블릭은 여세를 몰아 오프라인 진출도 확대했다. 4월 현지 법인을 설립하고 3대 버라이어티숍인 로프트(LOFT), 프라자(PLAZA), 도큐핸즈(TOKYU HANDS)를 비롯해 드럭스토어 웰시아, 츠루하 등 6천여 개 소매점에 주력 제품인 ‘그린더마 마일드 시카’라인 입점을 완료했다. 

이 기세대로라면 올해 일본 매출은 400% 이상 증가할 것으로 네이처리퍼블릭은 예상했다. 작년 600% 증가와 함께 2년 연속 최대 실적을 기록하고, 향후 오프라인 진출에 따른 지속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 

본지의 일본 소식통에 따르면 “제4차 한류붐의 영향으로 한국 화장품 브랜드가 젊은 여성을 중심으로 지지가 높다. 일본 유통업계도 이젠 한국 화장품산업의 제품의 높은 가성비와 브랜드력을 실감하며 ‘미용대국’으로 부른다”라며 “‘시카(cica)’ 라인은 2~3년간 꾸준히 노력한 끝에 K-뷰티의 대표 상품으로 인식되고 있다”라고 전했다. 

네이처리퍼블릭은 “오프라인 진출을 통해 일본 소비자들과의 접점을 강화하고, 온라인 채널과의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내년에도 일본 전용 신제품과 다양한 현지 마케팅을 통해 K-뷰티 대표 브랜드로의 입지를 더욱 확고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