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화장품 펜트업 효과 기대감 솔솔~...2분기 오프라인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

화장품 펜트업 효과 기대감 솔솔백화점·슈퍼마켓·대형마트·편의점 순으로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RBSI) 급상승...온라인쇼핑은 하락세

일상회복을 앞두고 경기회복 기대감으로 2분기부터 오프라인은 기지개를 켜고 온라인은 한풀 꺾일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화장품의 펜트업 효과(pent-up effect)에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위드 코로나시대에도 이머커스, 디지털 콘텐츠 및 관련 플랫폼의 영향력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는 한편 그간 도외시 된 패션 및 뷰티산업의 펜트업 소비가 기대된다"고 분석한 바 있다.  ('펜트업'이란 소비가 억제된 기간 이후에 나타나는, 서비스나 제품에 대한 수요의 급속한 증가를 말한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최태원)는 매유통업체 1천개 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2022년 2분기 소매유통업계의 경기전망지수(RBSI)는 ’99‘로 집계됐다고 11일 밝혔다. 



이에 대해 대한상의는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소비심리가 개선되면서 소매업 경기가 본격적으로 정상화될 것”으로 분석했다. RBSI가 100 이상이면 “다음 분기의 소매유통업 경기를 지난 분기보다 긍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많다”는 의미다. 

업태별로는 백화점(111)이 지난 분기에 이어 상승세를 이어갔고, 슈퍼마켓(82→99), 대형마트(88→97), 편의점(85→96) 등 다른 대면채널도 리오프닝 기대감 등으로 지수가 일제히 반등했다. 반면 2021년 1분기부터 기준치(100)를 상회해오던 온라인쇼핑(96)은 기대감이 한풀 꺾였다.

백화점(111)은 업태 중에서 유일하게 기준치(100)를 상회했다. 특히, 명품수요 증가, 신규브랜드 유치 노력과 함께 점포 리뉴얼을 통한 집객효과와 신규 출점효과가 지수를 끌어올리는 요인으로 분석됐다.  

슈퍼마켓(99)은 업태 중에서 가장 높은 상승세를 보였다. 점포수를 줄여 효율성을 높이고, 신선식품간편식 등 식품경쟁력을 강화하면서 차별화에 나선점이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또한 배송 경쟁력의 중요성이 높아지면서 근거리에 위치한 점포가 물류거점으로 부각되고 있는 점도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대형마트(97)는 9포인트 상승한 ‘97’을 기록했다. 식품군을 둘러싸고 타업태와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가운데 식품군 강화, 체류공간 확대 등을 통한 체질 개선 효과가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여기에 물가 상승에 따른 소비재 가격 상승도 매출 증가로 이어질 전망이다.

편의점(96)은 먹거리와 생필품을 구매하는 근거리 쇼핑족이 증가하고 따뜻한 날씨로 유동인구도 늘어나면서 실적 개선이 가시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학교 대면 수업 정상화와 리오프닝으로 학교 주변, 유흥가, 상업시설 등 특수입지 점포의 매출이 증가할 것으로 분석됐다.

온라인쇼핑(107→96)은 기준치를 하회했다. 그 동안 비대면 소비에 힘입어 성장세를 이어 갔지만 일상회복이 본격화되면서 오프라인 채널과의 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됐다. 

한편 오미크론 확산에 따른 대응전략으로 유통채널들은 △온라인 강화(33%) △가격할인 등 프로모션 강화(31.7%) △비용 절감(22.5%) △배송경쟁력 강화(10.2%) △점포(매장) 리뉴얼(8.6%) 등을 꼽았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