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인사

LG생활건강, 연구~출시 전 공정에 ESG 경영 담긴 ‘클린뷰티 인사이드’ 시행

ESG 관점의 4가지 기준+12개 세부항목 측정, 지속관리 위한 ‘클린뷰티 지수’ 적용

URL복사


㈜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이 화장품 연구개발 단계부터 ESG 경영방침을 제품에 반영하는 ‘클린뷰티 인사이드’(Clean Beauty Inside) 시스템을 도입한다. 

이미 LG생활건강은 2021년 업계 최초로 클린뷰티 트렌드를 △지구환경(planet beauty) △건강(skin health) △과학(clean performance) △상생(responsibility)의 네 가지 관점에서 체계적이고 과학적으로 대응하고자 클린뷰티 연구소를 설립한 바 있다. 

이 4가지 기준에 12개의 세부 항목별 가중치를 더해 정량화한 클린뷰티 지수(clean beauty index)를 독자 개발했다. 이를 올해부터 빌리프·비욘드·더페이스샵 등 브랜드에 우선 적용해 제품별로 지수를 측정하고 기준을 상향시켜 기준에 맞는 제품을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향후 전 브랜드로 확대한다. 

현재 진행 중인 연구로는 ▲화장품 포장재의 4R(Recycle-재활용, Reuse-재사용, Reduce-감량, Replace-대체) 관점에서 연구하고 합성 원료를 대체한 천연 유래 원료 사용한 화장품 개발 ▲탄소 발생을 줄이는 워터리스 제형과 에너지 저감 공정연구 ▲공정무역 원료의 발굴·동물 유래 원료의 미사용·폐기되는 천연자원의 업사이클링 및 유기농업의 지속가능한 천연물 소재 개발 등이다. 이 과정에서 그린워싱(green washing, 위장 환경주의)은 철저히 배제한다는 방침이다. 

오주영 클린뷰티 연구소장은 “클린뷰티는 지구, 이웃과 상생하면서 나와 후손의 건강과 아름다움을 키워가는 글로벌 뷰티 트렌드로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될 것이기에 지속적인 실천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클린뷰티 인사이드는 제품 속에 클린뷰티를 내재화하겠다는 고객과의 약속이자, 실천의 다짐으로써, 과학적 사실과 혁신을 기반으로 고객과 투명하게 소통하며 고객경험을 늘려가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라고 설명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