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1,2,4-THB 왜 금지해야 하나” 소비자권익포럼 토론회

6월 7일 ‘유전독성 논란 THB 성분-소비자 안전 확보를 위한 대응방안 모색’ 토론회

유럽에서 1,2,4-THB가 40여 년 전부터 추가연구가 필요 없을 정도로 원료 성분의 안전성을 들어 금지해야 한다고 했는데 왜 식약처는 굳이 위해평가를 다시 하는 걸까? 이에 대해 소비자 단체가 토론을 통해 구명(究明)에 나섰다.  

최연숙 의원(국민의힘)·김민석 의원(더불어민주당)·소비자시민모임·(사)소비자권익포럼·미래소비자행동이 주관하는 제34차 소비자권익포럼은 ‘유전독성 논란 THB 성분-소비자 안전 확보를 위한 대응방안 모색’이라는 주제를 놓고 오는 7일(화) 오전 10시부터 국회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토론을 진행된다.

이번 소비자권익포럼은 지난해 말부터 ‘모다모다샴푸’가 함유하고 있는 THB 성분의 유전 독성에 대한 검토와 함께 △과연 ‘염색샴푸 만으로 염색이 가능한지’ △ 염색이 가능하다고 해도 지금까지 보고된 여러 사례를 검토했을 때 소비자 피해 우려는 없는지에 대한 토론이 진행된다. 

이에 대해 헬스안전성효능연구원 임두현 대표가 ‘EU의 판매유통 금지 결정과정을 통해 본 THB 성분 안전성에 대한 과학적 검토’를 주제로 발제를 할 예정이다. 또한 미래소비자행동 조윤미 상임대표가 ‘THB 안전성 쟁점을 통해 본 화장품 안전관리체계의 개선 방안’을 발표하면서 화장품 안전성 관리 시스템에 대한 쟁점을 발표한다. 

두 발제에 이어 권경희 동국대 교수(한국FDC규제과학연구원장)가 좌장을 맡아 △ 김규봉 교수(단국대학교 약학대학) △ 장준기 전무(대한화장품협회) △ 최지현 전문위원(사단법인 소비자권익포럼) △ 조동찬 의학전문 기자(SBS) △ 김정연 과장(식품의약품안전처 화장품정책과) 등 5명이 참여해 토론을 벌일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