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UAE(나이트 스킨케어)·사우디아라비아(메디컬)·터키(멀티 기능성) 제품 유리

연구원, ‘글로벌 코스메틱 4호(중동 편) 발간...K-뷰티, ‘문화와 취향 반영한 콘텐츠 마케팅’으로 현지화 전략 필요

3대 중동 거점인 아랍에미레이트연합(UAE)·사우디아라비아·터키에서 K-뷰티 수출이 증가세다. 올해 4월까지 화장품 수출액은 △UAE 1600만달러(+24.2%) △사우디아라비아 853만달러(+2.3%) △터키 916만달러(+22.2%) 등이다.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원장 이재란)은 글로벌 코스메틱 포커스 4호를 발간하고 중동시장 동향을 소개했다. 먼저 시장 트렌드로는 △UAE: 나이트 스킨케어 △사우디아라비아: 메디컬 콘셉트 제품 △터키: 멀티 기능성 등으로 나타났다.  

UAE의 주요 키워드는 밤(night)·수면(sleeping)·루틴(routine) 등. 낮 시간 동안 피부에 쌓인 먼지와 메이크업으로 인한 스트레스로 피부를 진정시킬 수 있는 나이트 스킨케어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 

이에 맞춰 잠자는 동안 피부 재생이 이루어지고 집중 보습과 영양 피부 회복 효과를 가진 나이트 스킨케어 제품이 주목받았다. 유효성분이 농축된 세럼과 크림, 슬리핑 마크스가 인기를 모았다. 

사우디아라비아에서는 메디컬(medical)·치료(treatment)·화장품(cosmetic) 순으로 검색이 많았다. 피부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안전성과 효과가 입증된 화장품을 찾으면서 피부과 전문의 및 제약사 개발 메디컬 콘셉트 제품에 관심이 높았다. 이 때문에 기업들은 피부과 테스트 완료를 마케팅 포인트로 어필하고 있다. 

터키는 다기능(multi)·콜라겐(collagen)·히알루론산(hyaluronic acid)이 연관 키워드로 조사됐다. 노화 방지와 보습을 위한 멀티 기능성 제품의 인기 성분으로 콜라겐과 히알루론산이 부각됐다. 



연구원은 “▲UAE는 나이트 스킨케어 루틴에 따라 피부 재생에 효과적인 인기 성분을 농축·배합해 밤 시간 동안 효과를 높일 수 있는 고기능 트리트먼트 제품 ▲사우디아라비아는 현지 피부 전문가와 협업, 피부과 테스트 완료 등의 객관적 입증 방법을 활용 ▲터키는 추가적인 유효 성분을 배합해 피부 고민에 대응하는 멀티 기능성 제품 등 각각의 시장 동향에 따른 제품 출시를 고려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국가별 주요 유통채널로는 △UAE 파우더(Powder, 뷰티 인플루언서가 설립한 뷰티 전문 온라인 스토어) △사우디아라비아 화이츠(Whites, 최초 최대규모 화장품 전문 소매 체인) △터키 트렌디욜(Trendyol, 온라인시장 점유율 49.6% 차지 전자상거래 플랫폼) 등이 꼽혔다. 

파우더는 D2C 비즈니스를 지향하며 미국·호주·한국 등 전세계 클린뷰티 브랜드 제품을 주로 취급한다. 중고가의 프리미엄 콘셉트 제품 위주이며, 수입품 비중이 높은 편이다. 크루얼티 프리, 비건, 임산부 화장품 등 품목 특성별 분류로 소비자의 편의를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화이츠는 중산층 소비자 대상 다양한 프리미엄 뷰티 제품을 판매한다. 가격은 세포라 보다 비싸고 아마존과는 크게 차이가 난다. 온라인 구매시 당일 배송서비스를 지원하고 온·오프라인 사용 가능한 E-기프트 카드 서비스 등으로 소비자의 호응을 얻고 있다. 

트렌디욜은 ‘22년 상반기 소비자 선호도 1위로 선정된 이커머스 플랫폼이다. 합리적인 가격대와 다양한 멤버십 혜택 제공, 중소기업 및 여성사업자에게 판매 수수료 할인 및 전자상거래 지원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플랫폼이 직접 인스타그램 팔로워 수 1만명 이상인 인플루언서와 협업해 ’인플루언서 초이스‘ 제품을 상단에 노출함으로써 소비자의 제품 선택과 입점 브랜드의 마케팅을 지원한다. 



연구원은 국가별 유통채널 특성이 뚜렷한 만큼 효과적인 마케팅 방안을 수립해야 한다고 전했다. 글로벌 코스메틱 포커스 4호의 자세한 내용은 올코스(www.allcos.biz)→ 해외시장 정보에서 확인할 수 있다. 5호(7월)는 ’인도·싱가포르 편‘이 발행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