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LG생활건강, 100% 폐플라스틱 열분해유 화장품 용기 첫 제작

폐플라스틱 원료로 재사용으로 온실가스 배출 감소...친환경 화장품용기 양산

LG생활건강은 국내 화장품 업계 최초로 순도 100% 폐플라스틱 열분해유를 원료로 만든 친환경 화장품 용기를 제작했다고 17일 밝혔다. 클린뷰티 브랜드 ‘비욘드’의 베스트셀러인 ‘엔젤 아쿠아 수분 진정 크림’과 ‘엔젤 아쿠아 보습 장벽 크림’ 2종이 열분해유 플라스틱으로 만든 첫 용기다. 앞으로 열분해유 용기의 강도와 유해물질 유무 등 안전성 평가를 거쳐 내년 1월부터 본격적으로 양산할 예정이다.



지금도 사용하고 버린 페트병을 일부 재활용한 ‘화학적 재활용 패트(CR-PET)’가 생수 용기 등으로 사용되고 있다. 하지만 100% 폐플라스틱 열분해유로 만든 용기에 화장품을 담아 판매하는 건 LG생활건강이 처음이다. 

폐플라스틱의 재활용 방법으로는 ①열적 재활용(thermal recycling) ②물질 재활용(material recycling) ③화학적 재활용(chemical recycling) 등이 있다. LG생활건강이 적용한 방법은 ③안으로 업계에선 궁극적인 해결방안으로 알려져 있다.(관련기사: 화장품 용기, PLA·PHA 등 생분해 바이오 플라스틱 생태계 구축 (cncnews.co.kr)

폐플라스틱 열분해유는 폐비닐, 복합 재질 등 재활용이 어려운 플라스틱 폐기물을 무산소 상태에서 300~500℃의 고열로 가열해서 만든 기름이다. 폐플라스틱을 소각하지 않고 다시 원료로 사용한다는 점에서 온실가스 감축 효과가 매우 크다. 실제로 플라스틱 원료를 일반 원유에서 열분해유로 대체하면 온실가스 배출량이 약 2배 가량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난다.

이전까진 폐플라스틱 열분해유를 친환경 플라스틱의 원료로 사용하는 것이 어려웠다. 폐플라스틱 열분해유에 포함된 염소 등 불순물 때문이다. 또 정유 공정에 열분해유 투입이 불가능한 규제도 있었다. 그런데 불순물을 제거하는 후처리 공정이 개발되고, 최근 규제 샌드박스 제도를 통해 석유화학 공정에 열분해유를 활용할 수 있게 되면서 열분해유를 활용한 플라스틱 제조의 길이 열렸다.



LG생활건강은 이같은 친환경 용기 제품 수를 지속적으로 늘려 ESG 경영 활동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현행 새 정부의 국정과제인 ‘재활용을 통한 순환경제 완성’ 부문에도 적극 참여한다. 

이를 위해 LG생활건강을 비롯해 현대케미칼, 롯데케미칼 3사가 손을 잡는다. 현대케미칼은 폐플라스틱 열분해유를 기존 정유 공정의 원료로 도입해 친환경 플라스틱을 제조하고, 롯데케미칼은 친환경 플라스틱 제품 제조 및 최적화를 통해 새롭게 적용할 수 있는 제품군을 개발한다. LG생활건강은 이 플라스틱을 납품 받아서 친환경 화장품 용기를 양산하는 방식이다. 

열분해유 정제 및 플라스틱 제조 공정에서는 글로벌 친환경 소재 인증인 ‘ISCC PLUS(International Sustainability & Carbon Certification PLUS)’도 획득했다.

LG생활건강 ESG 관계자는 “ESG 선도기업으로서 LG생활건강은 더 많은 친환경 소재 개발과 확보에 주력하겠다”라며 “2050년 탄소중립 달성을 목표로 저탄소 경영 환경을 조성하고, 실제 탄소 배출량 감축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LG생활건강은 장기적으로 플라스틱 원료 도입과 용기 생산, 폐기, 재활용에 이르는 완전한 플라스틱 순환 구조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