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리더스코스메틱, LPGA ‘리더스 탑 10’ 상금 10만달러 수여

LPGA와 공격적 마케팅 확대, 매 경기 ‘리더스 탑 10’ 선정, 마지막 경기까지 가장 많이 오른 선수 상금 ‘10만달러’ 수여

글로벌 더마코스메틱 브랜드 리더스코스메틱(대표 김진구)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와 새로운 마케팅 협약(MOU)을 체결하고 공격적인 골프 마케팅에 나선다. 리더스코스메틱은 국내 화장품 업계 중 유일하게 LPGA 공식 후원사로 활동하고 있다. 



5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에 위치한 리더스코스메틱 본사에서 김진구 대표와 마이크 완 LPGA 회장, 존 포다니 LPGA 부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리더스코스메틱과 LPGA 간 MOU 체결식이 진행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리더스코스메틱은 ‘리더스 탑 10’ 및 LPGA 공식 코스메틱 파트너(Official Cosmetic Partner)로서 선 케어를 넘어 LPGA와의 협업 제품을 확대하는 등 보다 장기적인 골프 마케팅 활동을 이어갈 방침이다.

특히 올해부터 시행되는 ‘리더스 탑 10(LEADERS Top 10s)’은 롤렉스 여자골프세계랭킹과 더불어 여자 프로골퍼들의 활약을 확인할 수 있는 새로운 기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LPGA의 매 경기 성적에 따라 상위 10명의 선수가 ‘리더스 탑 10’에 랭크된다. 시즌 마지막 대회인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에서 리더스 Top 10 순위에 가장 많이 오른 선수에게 10만달러(한화 1억700여만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지난해에 이어 LPGA투어에서 활약한 신인 선수들을 소개하는 ‘리더스 프레시 페이스(LEADERS Fresh Face)’도 지속된다. 또 다양한 대회 후원 및 출전 선수 전원에게 ‘리더스 썬버디 키트’를 제공하는 등 선수들과 갤러리들의 건강한 피부를 책임질 예정이다. LPGA 공식 코스메틱 파트너로서 골프 경기 시 피부 고민과 관련된 키워드를 선정해 이를 케어하는 협업 제품을 선보이는 등 LPGA와의 마케팅 활동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마이크 완 회장은 “이번 협약은 선수들의 호응과 긍정적인 반응에 힘입어 진행하게 됐다”며 “리더스코스메틱 제품은 선수들이 사용 후 추가 요청하는 등 반응이 뜨거워 좀 더 장기적인 관계를 맺기로 했다”고 말했다.

리더스코스메틱 김진구 대표는 “이번 협약으로 LPGA와의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리더스코스메틱은 LPGA 공식 코스메틱 후원사로서 장시간 야외에서 경기를 진행하는 골프 종목의 특성을 고려해 선수들에게 꼭 맞는 자외선 케어 전문 브랜드 ‘썬버디’를 선보이고 있으며, 앞으로도 LPGA와의 긴밀한 관계를 통해 ‘리더스 탑 10’ 등 지속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쳐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