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중국 코로나19 영향, 한국 면세·화장품 직접 타격

코트라 선양무역관 ‘코로나19, 중국에 미치는 경제적 영향’ 분석...한·중, 지리+경제 연결성으로 피해 우려

“코로나19 영향으로 중국 경제가 서비스업과 제조업 분야에서 막대한 타격을 입히고 있다”고 코트라 선양무역관이 3월 2일 보고서에서 이같이 전했다. 특히 관광·ᆞ숙박·ᆞ요식·ᆞ운수업 등 서비스 분야의 직접 타격이 크다. 


중국 관광수입 95조원 증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춘절 기간 중국 정부는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국내외 단체관광을 중지하고 자금성 등 주요 관광지를 폐쇄 조치했다. 또 대도시 중심의 이동 통제 등으로 춘절 연휴동안 항공·철도 등 이용 고객이 전년 대비 73% 감소했다. 영화관 상영 중단, 단체 모임 전면 금지, 식당영업 재개 연개 등에 따라 서비스업은 상당한 타격이 예상된다.


대략 통계에 따르면 춘절기간 중국의 관광수입은 약 5500억위안(95조원) 이상 줄고, 요식업 손실은 약 5000억위안(86조원)으로 추산된다.


제조업도 생산 감소 및 그로 인한 수출 영향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중국 국무원은 춘절연휴 기간을 기존 1월 30일에서 2월 2일로 연장했으며, 광둥, 장쑤 등 여러 지방정부는 추가로 2월 9일까지 연장한 바 있다. 후베이성은 3월 10일까지 조업중단 조치가 내려진 상황이며,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생산중단 기간이 더 길어질 가능성도 있다.  


춘절 연휴기간 연장으로 공장의 가동 중단이 지속되면서 생산 감소와 함께 직원 임금, 임대료, 재고 부담이 늘고 있다. 공식 업무 재개일 이후에도 조업 재개를 위한 필수 방역물자 부족, 대도시로 복귀하는 인원 감소에 따른 생산가능 인력 부족 등에 따라 공장운영에 막대한 차질이 발생하고 있다.



중국 경제성장률 5% 중반대 하락 


일부 국가들은 중국으로 가는 항로 운행 중단, 국경 폐쇄 등의 조치로 물류ᆞ인적 이동이 제한을 가함으로써 중국의 수출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베인컴퍼니(BAIN & Company)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중국의 수출은 300억 달러 이상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경제성장률도 기존 6% 예상에서 0.1~0.5%p 하락해 5% 중반대로 둔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금년 1/4분기 경제심리가 크게 냉각돼 충격이 발생할 가능성을 우려하면서 성장률을 3.2%~4.5%로 다소 낮게 평가하고 있다.


다만 2/4분기 이후에 중국정부의 감세 등 확장적 재정정책 및 지준율ᆞ금리 인하 등 완화적 금융정책 강화에 따라 경제가 빠른 반등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2020년 전채로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성장률 하락폭이 0.1~0.5%p로 전망하고 있다.


사스 당시보다 타격 크다


과거 전염병 확산의 경험으로 볼 때 코로나19로 인한 중국경제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란 예상이 다수다. 2003년 SARS 당시 중국 경제성장률이 1/4분기 11.1%에서 2/4분기 9.1%로 일시 하락하였으나 3/4분기 이후에는 10.0%로 반등했었다. 하지만 반론도 만만치않다.


코로나19는 SARS 당시에 비해 서비스 부문과 제조업에 대한 충격이 크고, 커질 가능성도 아직 상존한다. 특히 현재 중국 경제가 SARS 때와 달리 부동산시장 위축 조짐, 정부 재정 여력 악화 등 여러 위험요인이 산적해 있어 경기 하방압력이 더욱 거세질 가능성도 있다는 분석이다.


중국 경제의 비중이 커진 상태에서 세계 경제도 휘청거릴 가능성도 크다. 무디스와 JP모건 등 주요 기관들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은 0.3%p하락할 것으로 전망한다.


선양무역관 동흔 주재원은 “한국도 중국과의 높은 지리적·경제적 연결성으로 피해가 우려된다. 특히 여행ᆞ·숙박ᆞ·면세·ᆞ항공업과 화장품·ᆞ엔터테인먼트 산업의 직접적인 타격이 예상되며 중국 현지의 생산 중단 장기화로 인한 주요 제조업의 충격이 예상된다”고 시사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