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숍

네이처컬렉션+더페이스샵 통합 플랫폼 7월1일 오픈

‘마이 스토어’ 설정 후 주문 가능...가맹점이 주문-배송 책임
가맹점의 온라인 매출 확대 및 고객 경험관리(CEM) 데이터화


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은 네이처컬렉션과 더페이스샵의 직영 온라인몰을 가맹점과 수익을 공유(share)하는 통합 플랫폼으로 개편, 7월 1일 정식 오픈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언택트(비대면) 소비 트렌드의 급부상으로 고객 유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장품 가맹점과의 상생을 위해서라고, LG생활건강은 설명했다.


작년 6월부터 네이처컬렉션과 더페이스샵의 직영 온라인몰에서는 제품 판매가 이뤄지지 않았다. 대신 제품정보 조회, 매장 위치 검색 등의 기본정보만 제공했었다. 새로 오픈한 플랫폼은 고객이 ‘마이 스토어’를 설정해야만 주문이 가능하다. 마이스토어로 지정된 가맹점은 주문내역 확인 후 매장 내 재고를 택배 발송하거나 가맹본부에 위탁 배송을 요청해 처리하면 된다.


차석용 부회장은 “시장환경이 빠르게 온라인을 중심으로 재편되며 로드샵을 운영하는 가맹점의 영업 환경이 어려워짐에 따라 가맹점이 오프라인뿐만 아니라 온라인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마련하게 된 것”이라고 취지를 소개했다.


네이처컬렉션을 운영 중인 가맹점협의회 김학영 대표는 “회사 측에서 올해 가맹점에 두 차례 월세를 지원한 데 이어 온라인 발생 매출과 수익을 가맹점이 가져갈 수 있는 플랫폼 개설에 감사드린다”며, “플랫폼에서 점주가 직접 구성하는 매장 소개 페이지와 e카탈로그 등을 통해 고객 서비스를 확대하여 온라인 매출을 증대시키는 도구로 적극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플랫폼 정식 오픈과 마이 스토어 서비스 론칭을 기념해, 6일간 매일 마이스토어 신규 가입자 중 추첨을 통해 네이처컬렉션과 더페이스샵 주요 브랜드의 제품 체험 키트 및 웰컴 쿠폰집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