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LG생활건강, 61분기째 영업이익 흑자 신기록

면세채널 부진에도 전부문 고성장, 상반기 영업이익 6370억원 실현
더페이스샵+케이앤아이+씨앤피코스메틱 합병...노무, 회계 등 경영관리 효율화 목적

차석용 매직은 끝나지 않았다. 비록 매출 성장률은 58분기째에 멈췄지만 영업이익은 61분기째 지속 성장을 실현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고전하는 가운데 LG생활건강의 2분기 매출액은 1조 7832억원으로 –2.7% 역성장했다. 하지만 영업이익은 3033억원으로 +0.6% 성장했다. 코로나19의 여파로 관광객 유입이 사라지고 글로벌 화장품 브랜드의 재고 소진을 위한 대폭적인 가격할인 경쟁으로 면세점 매출이 타격을 받은 게 컸다.


코로나19 영향으로 면세 채널에서 누구랄 것 없이 유명 화장품 브랜드들이 30%로 거의 내다팔다시피 하여 고전을 예견케 했었다. 면세점 채널이 매출과 영업이익 기여가 큰 LG생활건강으로선 시장상황에 하릴없이 대응해야만 했다.


하지만 역대 최고의 2분기 영업이익을 달성하면서 LG생활건강의 저력을 확인했다. 이로써 LG생활건강의 상반기 매출 총액은 3조 6795억원(-0.6%), 영업이익 6370억원(+2.1%)라는 성적표를 안고, 하반기를 기대하게 됐다. 물론 코로나19 장기화 우려로 하반기도 만만치 않을 전망. 다만 연내 백신, 치료제 개발 소식이 잇따르고 있어, V자 반등 시 LG생활건강이 가장 큰 혜택을 볼 것이라는 게 시장의 예상이다.


상반기 화장품 사업은 매출 1조 9898억원(-11.5%), 영업이익 3998억원(-15.3%)로 고전했다. 럭셔리, 프리미엄, 데일리뷰티를 포함한 토탈 뷰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3% 감소한 2조 5331억원, 영업이익은 5.8% 감소한 4882억원을 달성했다.


대표 럭셔리 브랜드 ‘후’는 어려운 여건에서도 작년에 이어 상반기 매출 1조를 돌파하는 기록을 세웠다. 또 중국 사업이 빠르게 정상화되고 618쇼핑데이에서 ‘후’가 글로벌 탑 브랜드 6위에 랭크되는 등 성과를 거두며, 해외사업의 +17% 성장을 견인했다.


HDB(Home Care & Daily Beauty, 에이치디비) 사업은 상반기 매출 9,415억, 영업이익 1,285억을 달성하며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6.4%, 79.7% 성장했다. 홈케어는 항균 티슈와 같은 위생용품에 대한 높은 수요가 지속되었고, 미세 플라스틱 무첨가 섬유유연제 ‘아우라’ 등이 성장세를 보였다.


Refreshment(리프레시먼트) 사업은 상반기 매출 7,482억, 영업이익 1,087억을 달성하며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8%, 35.8% 증가했다.


LG생활건강은 “면세점 채널을 제외하면 전 사업부문은 크게 성장해서 전년과 비교 시 매출은 99%, 영업이익은 102% 수준으로 성장했다”고 설명했다.


면세 채널 비중이 컸음에도, 기타 채널에서의 성장세 유지로 화장품사업은 선방했다는 게 시장의 평가다. 위생용품 호조로 생활부문이 고성장 했는데, 음료부문의 매출 증가세가 다소 아쉽다. 이래저래 약간 아쉬운 성적표였다.



한편 LG생활건강은 7월 23일 개최된 이사회에서 더페이스샵, 씨앤피코스메틱스, 캐이엔아이 등 3개 자회사를 LG생활건강으로 합병하는 안을 승인받고 연내로 합병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공시했다.


더페이스샵, 씨앤피코스메틱스, 캐이엔아이는 LG생활건강이 100% 지분을 보유한 자회사로 이번 합병을 통해 사업 복잡성 개선을 통한 업무 프로세스를 효율화하고 해외 사업 진출 확대에 있어 경쟁력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