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제2의 야누스 시대 맞나?

3분기 실적 매출 –23%, 영업이익 –49%...계열사도 줄줄이 마이너스 성장
코로나19 쇼크, 자사 채널 붕괴...과연 반전 카드가 있나?

URL복사

아모레퍼시픽의 매출 하락세는 속절없는 걸까. 코로나19 쇼크라지만 “저력을 믿었는데…”에서 이젠 “우리랑 뭐가 틀리나”로 업계 평가가 바뀌면서 ‘글로벌 12위에 대한 불신’이 커졌다. 정작 '운7기3'인지 아니면 '운3기7'이었는지, 경쟁력도 의문이다.


28일 우려와 ‘혹시나’ 반전 기대 속 아모레퍼시픽그룹의 3분기 실적이 공시됐다. 매출액 1조 2086억원(-23%), 영업이익 610억원(-49%)으로 실망이 컸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코로나19 영향 및 채널 재정비로 인해 면세, 백화점, 로드숍 등 오프라인 매출 하락 ▲해외사업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매출과 영업이익 감소 때문이라고 전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코로나 영향 및 채널재정비로 인해 면세, 백화점, 로드숍, 방판 등 오프라인 채널 매출 하락이 영향을 끼쳤다. 국내 매출은 6727억원(-28%), 해외 매출은 4232억원(-13%)이었다. 중국의 온라인 채널은 전년 대비 80% 이상 성장했다.


이니스프리는 영업이익이 적자 전환했다. 에뛰드는 손익 중심 사업구조 개편으로 적자축소 됐다. 에스쁘아는 직영 매장 축소와 면세채널 부진으로 매출 감소하며 영업이익 적자전환했다. 에스트라는 매출 하락(-12%)했지만 원가율 개선 및 비용효율화로 영업이익 7억원을 기록했다.


아모스프로페셔널은 면세 및 대리점 채널이 부진하며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감소했다. 주요 6개사 모두 심각한 매출 부진을 겪고 있어 총체적 난국이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의 부진은 ▲코로나19라는 외부 환경 외에도 ▲자사 판매채널의 붕괴가 실적에 직격탄을 날렸다. 특히 해외시장에서 자사 채널 외 리테일 매장에서의 경쟁력을 의심받게 됐다. 이니스프리의 미국 상륙 이후 별다른 소식이 없다. 브랜딩이나 마케팅 모두 현지 또는 국내 기업으로부터 이렇다 할 평가를 받지 못하고 있다. 성적은 숫자가 말해준다지만 ‘내적 역량 고갈’이라는 지적은 아픈 구석이다.


총체적 난국을 뚫기 위해 아모레퍼시픽그룹은 ‘네트워크 효과’를 전략으로 내세운 듯하다. 네이버, 11번가, 무신사, 알리바바 등 디지털 플랫폼과의 협력을 강화하며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시동을 걸었다. 미국 ‘밀크 메이크업’, 호주 래셔널그룹, 중국 면세유통기업 CDFG 등과의 파트너십 체결 등 해외 행보도 활발하다. 스타트업 브랜드인 비레디, 브로앤팁스, 큐브미, 순플러스, 레어카인드 등에도 기대를 건다. 급작스레 이뤄지다 보니 아직은 ‘척으로’뿐이 안보이지만….


네트워크 효과가 발생하려면 ‘보완재’ 역할이 분명하고, 선순환고리를 구축해야 한다.


1995년 방판을 접자는 수많은 보고서에도 서성환 선대 회장은 “방판을 없애선 안되네. 시대에 맞는 방판 시스템을 개발하면 될 거야”라며 단호한 결정을 내렸다.(‘나는 다시 태어나도 화장품이다‘에서 인용)


자사 채널 붕괴를 방기하면서, 타사와의 파트너십에서 미래가 보일까? 아모레퍼시픽이 언제 세포라나 왓슨에서 베스트셀러가 된 적이 있었나?


밑지고 판다는 게 요즘 디지털 기업들의 프리미엄(freemium) 모델이다. 초기 손해를 감수하면서까지 공짜로 고객을 유혹하는 이유는 ’네트워크 효과‘ 때문이다. 네트워크 효과를 극대화하려면 ’나의 역량’이 충실해야 한다. 안주하다, 환경에 둔감해진 역량 훼손이 심각한 아모레퍼시픽이 네트워크 효과를 누릴 수 있을까?


“방문 판매는 더 이상 가능성이 없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보고자는 당시 서경배 사장이었다. 1995년 즈음을 “그룹의 위용을 뽐내던 시대, 한편으로는 극한의 위기와 절망을 가져다 준 시대. 야누스 시대”라고 전기는 기록하고 있다.


그 당시의 혹독한 구조조정은 ‘오직 한 길’로 지금의 아모레퍼시픽그룹이 만들어졌다. 시나브로 아모레퍼시픽의 제2 야누스 시대다.


“매는 40년쯤 되면 스스로 부리와 발톱이 굽어져 사냥을 할 수 없게 된다. 이때쯤 매는 절벽 꼭대기에서 제 부리를 스스로 으깨어 뽑는다.” 전기의 표현처럼 부리를 으깨는 ‘뭔가’가 보이지 않는다.


화장품 분기 매출이 1조 이하로 떨어지면 파트너조차 ‘네트워크 효과’를 의심할 우려가 커서 하는 고언(苦言)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