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화장품 가맹사업 폐점률 30%...점당 매출 4억원 미만

공정위, 2020 가맹사업 현황...화장품 가맹점 1년 새 531개 감소, 점당 매출액 4억원 미만

URL복사

‘19년 화장품업종 가맹사업의 개점률-폐점률 차이는 27%p로 높게 나타났다. 브랜드숍 불황이 화장품 가맹사업 전체를 위협하고 있음을 드러냈다. 


공정위의 ’2020년 기준 가맹시장현황‘에 따르면 화장품 업종의 신규 개점률이 1.8%인데 비해 폐점률은 28.8%였다. 가맹점 평균 매출액도은 4.27억원(’18)→3.9억원(‘19)으로 전년 대비 8.7% 감소하며 4억원 미만으로 하락했다. 그만큼 브랜드숍의 수익성이 악화됐음을 반증한다.


코로나19로 인한 오프라인 소매판매액이 28조 4946억원(’20년)으로 전년 대비 18% 감소했음에 비춰 지난해 가맹사업의 수익성도 더욱 악화됐을 것으로 추산된다.


가맹사업 화장품업종의 브랜드 수는 22개(‘19)→19개(’20)로 13.6% 감소했다. 가맹점 수는 4,373개(‘17년) → 3,407개(’18년) → 2,876개(‘19년)로 지속적으로 감소했다. 가맹점 100개 이상 운영하는 브랜드는 8개로 전체의 42.1%를 차지했다. 10개 미만 소규모 브랜드 비율은 31.6%였다.


참고로 이미용 업종의 브랜드수는 183개로 7% 증가했다. 하지만 평균 매출액은 3.1% 감소했다. 개점률은 22.8%인데 폐점률은 10.1%였다. 그 차이가 12.1%p로 그만큼 경기 영향에 따른 부침이 심했다. 이미용 업종 중 100개 이상 가맹점 수를 가진 브랜드는 13개였으며, 10개 미만 소규모 브랜드 비율은 전체의 57%였다. 


이미용 가맹점 평균 매출액은 3.57억원(‘18)→3.46억원(’19)으로 3.1% 감소했다.


한편 국내 전체 가맹사업은 가맹본부 5602개(+8.3%) 브랜드 7094개(+11.7%), 가맹점 25만8889개(’19)로 집계됐다. 코로나19에도 생계에 뛰어든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가맹본부의 창업이 활발했음을 드러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