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최근 10년 동안 중소기업 수출품목 성장 1위 '화장품'

‘10년 대비 13배 증가...제조업자 표기로 복제품 증가, 원가 공개로 수익성 악화 등 K-뷰티 중소기업 수출전선 먹구름

URL복사
중소기업 수출업종 중 화장품이 지난 10년간 성장률 1위로 나타났다. 11월 29일 중소기업벤처부는 “통계 작성 이래 29일자로 중소기업 수출액이 1052억달러를 기록, 역대 최고치를 경신하며 ‘21년말 최고 실적을 예고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화장품이 62위(’10)→2위(‘21)로 1278% 급성장했다. 이는 주력품목 중 ’10년 대비 가장 높은 증가율이라고 중기벤처부는 설명했다. 10월 누적 중소기업의 화장품 수출액은 43.9억달러로 전체 수출액 76.7억달러의 57.2%를 차지했다. 

국가별로는 지난 10년간 큰 변동 없이 중국·미국·일본·홍콩·베트남·러시아·대만·태국·싱가포르·말레이시아 순이었다. 



화장품이 중소기업의 주력 수출 품목으로서 한류 붐을 타고 수출 기여도가 크다. 실제 ‘20년 화장품의 무역수지는 60.1억달러(약 7조원) 흑자로 우리나라 총 무역흑자의 14.3%를 차지하는 국부 창출 주요 품목으로 꼽힌다. 

한편 중기벤처부는 수출 중소기업 수가 7만 485개(’10)→8만7019개사(‘21)로 16.3% 증가했다고 밝혔다. 국제무역통상연구원(IIT)에 따르면 ’20년 1달러라도 화장품을 수출한 기업 수는 5255개사이며 이중 코로나19 이전보다 늘어난 기업이 1726개사(-2.1%) 수출 감소기업 1708개사(+7.8%) 신규 수출기업 1821개사(-4.7%)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이후 업종별 수출기업수 변화 분석)

수출이 늘어난 기업은 감소하고, 어려움을 겪은 기업은 증가하는 등 화장품 수출기업 전체적으로 고전했음을 엿볼 수 있다.(수출확대: 전년보다 증가, 수출감소: 전년보다 감소, 신규: ’20년에 신규수출로 구분)

이중 ①품목대표성(자사 총 수출액 중 최대 수출품목 비중이 70% 상회 ②수출 주기(월 1달러 이상 수출실적 달성) ③수출규모(연간 1만달러 이상 &분기당 1천달러 이상 수출실적 보유기업)의 기준에 따라 분석대상 기업을 선별해보니 화장품은 616곳(’19, 전체 5259곳 중 11.7%)이었다. 

화장품은 중소기업의 대표적인 수출품목이지만 전체 수출액 중 중소기업 비중이 74%(‘18)→70%(’19)→66%(‘20)→57%(’21. 10) 등 갈수록 비중이 줄고 있어 위기감이 크다. 업계에서는 제조업자 표기로 인해 해외시장에서 복제품(me too) 증가 및 원가 공개로 인한 수익성 악화 때문이라며 화장품법의 ‘제조업자 표기 의무화 조항’ 삭제를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