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M·ODM

비포텍, 네일 스티커 OEM·ODM사업 본격화...생산량 두 배 확대

액상 니트로셀루로스 주성분의 네일 스티커 제조사...중국에서 네일 아트 붐, 국내 브랜드사와 협업 해외 진출 박차

URL복사
중국에서 코로나19로 홈 뷰티가 활성화되면서 셀프 네일 트렌드가 확산되고 있다. 특히 2030 여성들이 매니큐어 소비의 85.5%를 차지하면서 주 소비층으로 주목받고 있다.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에 따르면 “2020년 11월~2022년 1월 사이 중국 화장품 매체 기사량 1만4천여 건의 빅데이터를 조사한 결과 네일 아트의 발생 빈도가 3,624로 전년에 비해 55%의 성장률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발맞춰 네일 스티커 제조사인 ㈜비포텍(대표 김진석, 구 뷰티인더스트리)은 가평 신공장을 준공하고 OEM·ODM 생산 채비를 갖췄다고 밝혔다. 비포텍은 액상 매니큐어 성분인 니트로셀룰로스를 주성분으로 하는 신개념 네일 스티커 제조업체다. 

비포텍 '리얼 매니큐어 네일 스티커'의 특징은 매니큐어를 바른 듯 가벼운 밀착감, 공기 순환성, 얇은 두께감이다. 기존 합성수지 젤 네일 스티커의 단점으로 지적돼 온 손톱 손상이 없고 유통기한도 2년 이상(미개봉 시)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해 말 가평 신공장으로 생산라인을 이전하고 추가 생산시설 구축과 안정화에 힘써 기존 월 60만 개 생산량을 월 100만개 수준까지 끌어올렸다고 비포텍은 설명했다. 

향후 추가 증설을 위한 생산 공간과 시설 보강도 끝마침으로써 생산장비만 들어오면 곧바로 생산량을 현재의 두 배 수준인 월 200만 개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비포텍의 매니큐어 네일 스티커는 기존 젤 타입의 합성수지 제품보다 생산공정이 까다로운 편. 시중에 판매 중인 합성수지 제품은 베이스 필름(비닐)에 단순 인쇄하는 형태지만 비포텍 제품은 액상 니트로셀루로스를 초정밀 인쇄기를 통해 분사·출력한다. 

이 과정에서 30m에 달하는 생산 라인을 거친다. 베이스에 컬러를 입히고, 톱코트 성분을 첨가하고 큐어링(LED램프 건조), 컷팅 등의 과정을 거친다. 여기에 비포텍만의 독자기술(배합, 건조)을 거쳐, 최종 제품으로 탄생한다. 

김진석 대표는 "코로나19로 홈케어용 네일 스티커 시장의 전망은 매우 밝고 미국, EU 등은 주요 국가에서는 해마다 두자리 이상의 성장을 하고 있다"라며 "품질뿐만 아니라 고객이 원하는 컬러와 디자인을 원하는 수량에 맞게 생산·공급 가능하다"고 소개했다.  

비포텍는 해외 시장을 겨냥해 올해 태국·대만·인도네시아 등 해외 박람회에서 국내 수출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공세를 펼칠 예정. 또한 국내 대기업과 대형 제조사와의 제품 공급 심사와 상담을 진행 중이다. 미국 유통사의 생산의뢰를 받아 샘플 주문과 함께 테스트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