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화장품판매업·피부관리 등 빅데이터 기반 ‘상권정보시스템’ 오픈

매출 예측 업종+상권 영역 분석+상권 맞춤형 구독서비스 등 기능 고도화

‘화장품판매업’을 희망하는 소상공인에게 빅데이터 기반 상권정보를 제공하는 ‘상권정보시스템’(sg.sbiz.or.kr)이 새롭게 개편, 오픈했다. 

‘상권정보시스템’은 약 8300만 건 이상의 데이터로 상권, 경쟁, 입지, 수익 등을 분석해 창업 및 경영에 필요한 정보를 무료로 제공하는 서비스다. 주요 분석 내용으로는 △상가업소 △주거 및 유동인구 △임대시세 △주요상권 영역 △소득·소비 수준 등이 포함됐다. 이 서비스는 지난 2006년 오픈해 누적 이용건수가 1200만건을 돌파했으며 이번에 고도화 작업을 통해 개편됐다. 

중소기업벤처부와 소상공인진흥공단은 ①매출 예측 업종 확대 ②자동 상권 영역 및 요약 보고서 서비스 등 분석기능 강화 ③카카오톡 구독 등 이용자 편의성을 높였다고 설명했다. 



특히 경영상담(컨설팅) 서비스 제공분야를 현 5개 업종에서 15개 업종으로 확대했으며, 이번에 화장품판매점이 신규로 포함됐다. 

또한 전국 도로망 데이터를 바탕으로 도보거리 및 업종 현황 등을 분석해 비정형적 지역·업종별 상권 영역을 자동으로 구현하는 서비스도 새롭게 도입했다. 

추가로 관심지역·업종 및 잠재 고객 현황 정보를 누리집 접속없이 카카오톡이나 문자로 매월 정기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상권 맞춤형 구독 보고서’를 신설했다. 아울러 지역 및 업종별 통계현황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소상공인 스마트 보드’도 새로 구축했다. 

중기부 배석희 소상공인정책과장은 “정부, 민간 등에 분산된 다양한 상권정보를 빅데이터화 해서 예비창업자가 창업하는데 합리적인 의사결정을 하도록 돕고,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의 경쟁력 향상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