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토니모리, 자회사 에이투젠 매각해 40억원 차익 실현

재무건전성 강화 및 국내외 마케팅에 투자

토니모리가 자외사인 에이투젠을 매각 40억원의 차익을 실현했다. 매각 대금은 향우 재무건전성 강화 및 신제품 개발, 마케팅에 투자한다. 

토니모리는 지난 15일 마이크로바이옴 바이오벤처 기업인 에이투젠 보유 주식 약 33만 800주를 (주)유한양행에게 70억원에 처분했다고 공시했다. 지난 2018년 1월 더마화장품 사업 확장 목적으로 인수했었는데 당시 30억원에 취득했었다. 

이번 매각차익은 영업외이익으로 3분기 연결영업손익에 반영된다. 토니모리 관계자는 “매각 차익 일부를 신제품 개발 및 국내외 마케팅 활동에 투자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업부문의 비효율적인 부분을 과감히 제거하고 전문 분야에 재투자함으로써 장기 성장의 토대를 위한 기반을 마련하겠다는 설명이다. 

또한 토니모리는 올해 온라인과 해외 영업을 통해 하반기 실적 회복을 꾀한다는 계획이다. 즉 최근 애교빔 라인을 비롯한 다양한 색조 제품이 MZ세대로부터 입소문을 타며 인기몰이 중이며, 프리미엄 라인인 레티놀도 초도 물량 완판으로 긍정적이다. 이러한 미래 먹거리를 개발해 중장기 매출 증대 및 올리브영 등 H&B 입점으로 소비자 접점 확대에 주력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