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용

K-뷰티 뜨니 필러·보톨리눔톡신 위조..중국과 협동 단속해 3천여 점 압수

특허청-해외지식재산센터, 지재권 보호 위해 중국 내 유통실태 조사·단속

중국에서 3164점의 ‘위조 한국산 미용 의약품’이 압수 조치됐다. 이는 특허청과 코트라가 중국 당국과 위조 상품 단속을 벌여, 도매상·판매사이트를 적발한 결과다. 특허청은 K-뷰티가 인기를 끌면서 최근 지재권 침해가 화장품에서 의약품으로 확산되고 있다고 25일 경고했다. 

앞서 특허청과 베이징 해외지식재산센터(IP-DESK), 주중한국대사관은 중국에서 필러·보툴리눔톡신 등 의약품이 한국산으로 둔갑해 유통되는 정황을 포착하고 중국 전역에 걸쳐 지재권 침 실태 조사를 실시했었다.



작년 7~10월까지 중국 22개 도시(상하이, 광저우, 난징 등)의 도매시장 36개소, 피부관리숍·병원·시술소 등 166개소, 12개 주요 온라인 플랫폼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당시 위조 한국산 미용 의약품을 메신저로 은밀하게 유통시킨 도매상 6개소를 적발했고, 이중 선전시 소재 1곳의 보관창고에서 3164점의 위조 한국산 미용 의약품을 압수 조치했다는 설명이다. 이들 수입·제조 등 출처증명 서류가 없는 미용 의약품은 국내 9개사의 정품 추정가 약 10억원이며, 전량 폐기 조치할 계획이다. 

또한 한국산 미용 의약품 판매링크 1107곳을 조사하여 가격비교, 샘플구매 등을 통해 분석한 결과 최종적으로 위조상품 의심 판매 게시물 26개를 적발했다. 

향후 특허청은 중국 단속기관과 협력을 통해 위조 미용 의약품의 단속을 실시해 K-브랜드 보호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추가로 중국, 베트남 등 11곳의 해외지식재산센터를 운영해 위조상품 유통실태 조사를 확대하고, ‘K-브랜드 위조상품 대응 강화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특허청 김시형 산업재산보호협력국장은 “해외 지재권침해는 국내 기업의 수출 감소는 물론 한국산 제품에 대한 신뢰 하락을 초래할수 있다”라며, “앞으로 특허청은 코트라, 재외공관, 현지 정부와 협력하여 케이(K)-뷰티·미용 의약품 수출 확대와 신뢰도 제고를 위해 우리 수출 기업의 지재권 침해피해 대응을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현재 해외지식재산센터는 11개국 17개소가 운영 중이다.(중국(6개소), 미국(2개소), 일본, 독일, 러시아, 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 필리핀, 인도, 멕시코 등 각 1개소)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