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LG생활건강, 영업이익 62분기째 연속 증가

'20년 3분기 실적...뷰티+데일리뷰티=화장품, 매출액(5.5%)+영업익(6.7%) 쌍끌이 증가
“‘브랜드 자산’ 원칙으로 위기 최소화” 평가

URL복사

코로나 팬데믹이 남긴 생채기는 여전히 강했지만 차석용 부회장이 지속적으로 추구한 ‘브랜드 경쟁력 강화’ 전략은 3분기 실적에도 ‘매직’을 보여줬다.


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은 2020년 3분기 매출액 2조 706억원(전년대비 +5.4%), 영업이익 3276억원(+5.1%) 당기순이익 2317억원(+6.7%)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22일 공시했다.


3분기 전체 화장품 매출(뷰티+데일리 뷰티)은 1조 4490억원(+5.5%) 영업이익 2472억원(+2.4%)으로 집계됐다. 팬데믹으로 인한 우려 섞인 전망에도 ‘플러스’ 성장했다.


LG생활건강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경쟁이 치열한 상황에서도 한층 강화된 브랜드 경쟁력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이익이 모두 성장했다. 매출은 분기 최대 매출을 기록하며 2005년 3분기 이후 59분기, 영업이익은 2005년 1분기 이후 62분기 증가세를 이어갔다”고 자체 평가했다.


업황이 불리해지면서 글로벌 브랜드들의 할인 경쟁 속에서도 LG생활건강의 브랜드 에쿼티(Brand Equity 브랜드 자산) 원칙을 지키면서 위기를 최소화 했다는 자체 분석이다.


부문별로 보면 뷰티사업은 매출액 1.5%, 영업이익 6.7% 각각 감소했다. 화장품 매출 비중의 1/3을 차지하는 면세점 채널의 감소폭이 상반기 대비 축소되며 실적 개선에 기여했다.


후, 오휘, CNP 등 럭셔리 브랜드는 중국 온라인채널에서 22% 성장하며, 전체 실적을 견인했다. 특히 ‘후’는 지난 8월 티몰 슈퍼 브랜드데이에서 알리바바의 기초화장품 1위를 기록하며, 중국시장에서의 명성을 이어갔다.


HDB사업은 국내외에서 홈케어제품이 인기를 모으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각각 26.8%, 47.9% 큰 폭 증가했다. ‘닥터그루트’는 탈모제품의 고정관념을 깬 감각적인 용기와 향을 앞세워 경쟁사 대비 4배 이상 높은 가격에도 출시 3년만에 1천만개 판매 돌파했다.


리프레시먼트 사업은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3.8%, 15.1% 증가했다.


데일리뷰티의 대표 브랜드로는 더마브랜드 ‘피지오겔’, ‘도미나스크림’, 헤어케어 브랜드 ‘실크테라피’, ‘닥터그루트’, 바디케어 브랜드 ‘벨먼’, 향수 브랜드 ‘캘빈클라인’ 등이 있다.


코로나19 영향에 따라 전세계적으로 개인 케어와 홈케어 소비 증가세가 비교적 빠르게 나타나고 있다는 게 코트라 중국 칭다오무역관의 보고다. 또 소비 고급화 추세가 가속화되면서 중국의 수입산 일용소비재의 판매가 전년 대비 10% 증가하는 등 호조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