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조제관리사 3회 시험 ’21년 3월 6일 시행

맞춤형화장품 조제관리사 3회 시험 난이도에 응시자들 촉각...1회(33.1%) → 2회(10.1%)
1회 설문조사, “주·객관식 절반 이상이 어렵다”고 응답

URL복사

식약처는 ’맞춤형화장품조제관리사‘ 제3회 정기 자격시험을 내년 3월 6일 시행한다고 3일 공고했다.


올해와 마찬가지로 맞춤형화장품 조제관리사 시험은 상·하반기 두 차례 치러질 예정이다. 상반기 시험의 원서 접수는 ’21년 1월 27일~2월 5일까지이며 합격자 발표는 3월 26일이다.



식약처는 ‘맞춤형화장품 제도’의 본격 시행에 따라 표준 교재와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해 연내 제공한다. 또 내년 상반기 중에 온라인 학습 동영상을 제작하여 제공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조제관리사 시험이 3번째 실시됨에 따라 시험 난이도가 관심을 모은다. 또 코로나19로 오프라인 마케팅을 제대로 시행하지 못한 상태에서 내년도 맞춤형화장품 판매업이 자리를 잡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조제관리사의 난이도는 1회(정기) 33.1%→특별 9.9% →2회(정기) 10.1%였다. 3회째의 난이도에 따라 향후 조제관리사의 응시 인원 규모가 향방을 가를 전망이다.


또한 합격자 직업 분포가 회사원(48%) 학생(15%)인 점에 비춰 화장품업종 종사자와 뷰티 관련 학과 졸업생을 제외한 일반인들의 응시가 줄어들 가능성이 크다.


성신여대 뷰티대학원 김주덕 교수는 “1회 시험 응시자 중 설문조사 응답자 408명을 조사한 결과를 보면 객관식 난이도(보통 43.6%), 주관식 난이도(어려웠다 46.1%) 등에 1위 응답률을 보였다. 주·객관식 모두 절반 가까이 어렵다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현재까지 조제관리사 응시자는 1만 6432명이며 합격자 수는 3694명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