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식약처, 화학물질 13종 위해성 평가 결과 ‘우려 없음’ 확인

과불화합물, 포름알데히드 등의 인체노출안전기준 대비 위해 우려가 낮거나 노출안전역 확보 확인

URL복사
식약처(처장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화학물질 13종의 ‘통합 위해성 평가’ 실시 결과 “체내 총 노출량이 위해 우려가 없는 수준”을 확인했다고 4월 1일 밝혔다. 제품 중심의 단편 평가가 아닌 실제 생활 속에서 식품, 화장품, 생활용품 등 제품과 환경 등 모든 경로를 통해 흡수되는 양을 종합적으로 산출한 결과라는 설명이다. 

화학물질 13종은 ▲식품포장재 등의 원료인 과불화화합물 2종(PFOA, PFOS) ▲건축자재 등의 보존제로 사용되는 포름알데히드 ▲식품의 제조․조리․가공 중 생성되는 다환방향족탄화수소류 8종(BaP, Chry, BaA, BbFA, BkFA, DBahA, IP, BghiP) ▲전자기기 등의 난연제로 사용하는 브롬화화합물 ▲세제류 등의 계면활성제인 노닐페놀 등이다.  

PFOA, PFOS 등 과불화화합물의 체내 총 노출량(0.76∼1.64 ng/kg bw/day)은 인체노출안전기준 과 비교할 때 인체 위해 우려가 낮은 것으로 확인(13.3~56.7%) 되었다. 과불화하합물은 주로 식품(90%)에 있으며, 농산물에 비해 상대적으로 수산물에 주로 축적되어 있어 다양한 식품을 골고루 섭취하는 게 노출을 줄이는 좋은 방법이다. 

포름알데히드의 체내 총 노출량(10.17∼22.54 ㎍/kg b.w./day)은 인체노출안전기준(150 ㎍/kg b.w./day) 대비 0.1~0.2% 수준이었으며, 주요 노출원은 식품(97% 이상)이었으나 체내 대사과정에서 빠르게 포름산으로 분해되어 배설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다환방향족탄화수소류의 체내 총 노출량(14.98∼42.64 ng/kg b.w./day)은 인체노출안전기준이 없어 독성시작값(490 ㎍/kg b.w./day)을 근거로 노출안전역을 확인한 결과, 10,000이상으로 위해 우려가 낮았다.

다환방향족탄화수소류는 식품을 제조․가공 또는 조리과정에서 비의도적으로 생성될 수 있어 주요 노출원은 식품(96% 이상)이며, 조리할 때 굽기보다 삶는 조리법을 사용하면 노출을 줄일 수 있다. 다만, 브롬화화합물은 영·유아의 경우 먼지가 총 노출의 약 80% 이상을 차지하므로 먼지 묻은 손이나 물건을 입에 넣는 행동을 주의해야 한다. 

노닐페놀은 세제류 등의 계면활성제로 사용되고 있어 토양 등에 침적되어 이행된 식품의 섭취가 주요 노출 원인으로 추정되고 있어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
 
이들 화학물질의 평가방법은 노출 경로(흡입, 경구, 피부)와 다양한 노출원(식품, 화장품, 위생용품, 공산품, 생활화학제품, 환경요인)의 오염도 자료를 분석하여 물질별 체내 총 노출수준을 산출하고 이를 물질별 인체노출안전기준과 비교하거나 노출안전역을 확인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식약처는 ‘인체적용제품의 위해성평가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지속적인 평가가 필요한 유해물질 등에 대해 5년마다 기본계획을 수립하여 위해성을 평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