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기자 없는 ‘식약처장-화장품업계 간담회’...글로벌 경쟁력 강화 어떻게?가 없다

규제 혁신 방안 논의 간담회 개최...‘사후관리체계’ 도입 여부 주목

식약처는 8일 신임 오유경 처장과 대한화장품협회 서경배 회장, LG생활건강·코리아나화장품·한국화장품제조·마임·한국콜마·코스맥스 등 CEO와 간담회를 서울 롯데호텔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규제 혁신 과제 발굴’을 위해 마련됐다고 취지를 밝혔다. 업계·대한화장품협회는 규제로 인한 현장의 어려움을 개선과제로 건의하고, 식약처는 이에 대한 정부 지원 방안을 모색하는 등 식약처·업계·협회가 함께 화장품 산업의 국제 경쟁력 혁신성장 방안에 대해 자유롭게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오유경 처장은 “이번 간담회가 화장품 산업이 한 단계 더 도약하고 계속 성장하여 글로벌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규제혁신 방안을 수립하는 데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업계도 우리나라 화장품이 세계에서 변함없이 사랑받을 수 있도록 품질과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아울러 식약처 관계자는 “식약처는 안전을 담보하면서 불필요한 규제는 과감하게 혁신하겠다”며 “앞으로도 국내 화장품 산업의 국제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는 비공개로 진행됐으며, 기자단 참석은 불허됐다. 늘상 그렇듯 식약처장이 취임하면 상견례 겸 간담회가 임기 중 1번에 그칠 정도로 식약처와 화장품업계의 만남은 매우 희소하다. 그렇다 보니 간담회 성격이 화장품산업 이슈에 대해 업계 CEO의 생각과 식약처의 인식을 엿볼 수 있는 기회인데도 기자들 참석이 원천적으로 봉쇄되면서, 간담회가 왜 또는 누구를 위한 만남인지 불분명해졌다. 

화장품 수출이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하고 2년 연속 세계 수출 세계 3위라고 자찬하는 사이, 코로나 시국 3년 차에 수많은 중소기업이 실적 악화와 중국시장 퇴출로 곤경에 처하고 있음을 모르는 눈치다. 

내수와 수출 양쪽에서 적신호가 켜진 상황에서 ‘무엇 하나 시원하게 규제 해제나 경쟁력 향상방안을 지원해준 적이 없는’ 식약처가 “국제 경쟁력 혁신성장 방안에 대해 자유롭게 논의했다”고 말하는 저의가 상쾌하지 않다. 

화장품업계가 바라는 ‘사후관리체계 도입’에 대해 전향적 의지를 밝혔는지 여부는 현장 참석이 봉쇄된 기자가 파악할 수 없지만, 보도자료에 “식약처는 안전을 담보하면서 불필요한 규제는 과감하게 혁신하겠다”고 언급했으니 지켜볼 일이다.  

‘안전을 담보’하는 어구에 규제가 포괄적으로 의미하는 바는 누구나 안다. ‘불필요한 규제’라고 함은 업계가 불편함을 얘기하지 않으면 그냥 두겠다는 뜻도 있다. 

간담회는 깜깜이로 끝났고, 기자들 앞으로 보도자료가 배달됐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