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인사

팜스킨, UL인증 획득...미국 진출 가속화

콜마스크의 엄격한 제조∙품질 기술 지원으로 인증 획득
팜스킨...미국·스페인 등 20개국 60여개 유통망에 진출 수출 가속화

초유 전문 스킨케어 브랜드 팜스킨이 미국에서 최고 권위로 인정받는 제품안전성인증기관 UL(Underwriters Laboratories)로부터 UL인증을 획득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인증을 받은 ‘슈퍼푸드 샐러드 마스크팩’, ‘프레쉬푸드헤어마스크’는 초유와 블루베리, 브로콜리, 당근 등 슈퍼푸드의 풍부한 영양을 담은 팜스킨의 대표 자연친화 제품이다.


UL인증은 제품의 안전 및 성능시험 등을 통과해야 받을 수 있는 인증으로 절차가 까다로워 미국 내에서도 신뢰도가 높다. 코스트코(COSTCO), 월마트(Warmart), 라이트에이드(RITE AID)와 같은 미국 대형 유통업체에서도 UL인증을 요구하는 등 국내 수출업체에게 필수요소로 꼽힌다.


인증 통과 과정에서 마스크팩 전문제조기업인 콜마스크와의 협업은 업계에 좋은 본보기가 되고 있다. 콜마스크는 국내에 UL인증 전문가가 없는 가운데서 전문 생산기술과 엄격한 품질관리를 지원, 인증 획득에 도움을 주었다.


팜스킨은 UL인증 획득을 통해 미국 시장진출을 가속화한다는 계획. 현재 팜스킨은 미국, 스위스, 스페인 등 20개국, 60여개의 유통망과 수출 계약을 체결했으며 출시된 전 제품이 글로벌 시장으로 유통되어 누적 수출액 100만달러를 돌파했다.


팜스킨 곽태일 대표는 “초유와 슈퍼푸드의 영양 성분을 담아 세상에 초유의 아름다움을 전달하는 팜스킨이 UL인증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 한 발 더 다가갔다”며 “특히 중소기업으로서 받기 어려운 UL인증을 콜마스크와 협업을 통해 획득했다는 점에서 대·중소기업의 좋은 상생 사례가 된 거 같아 기쁘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