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11월 수출 6억달러, 누적 60억달러 돌파

솽스이 행사 및 소비촉진 정책으로 대 중국 수출 +34.3%
‘19년 중국 크로스보더 전자상거래 K-뷰티 점유율 4위...’콰징‘ 경쟁력이 향후 수출과제


11월 화장품 수출 물량은 전년 동월 보다 6.1% 증가했다. 이는 중국의 솽스이(11·11) 행사 및 소비촉진 정책 덕분이다.


수출액은 6억 100만 달러를 기록하며 전년 동월 대비 9.9% 증가했다. 월간 최고액을 기록한 10월(6.25억달러)에 이어 두 달 연속 6억달러 선을 넘었다.


지역별로는 중국, 아세안 지역이 호조세를 유지했다. 중국이 2.3억달러(+34.3%), 아세안이 0.5억달러(+3.6%), 일본 0.3억달러(+41.0%) 증가했다. 제품별로는 향수·세안용품·메이크업/기초화장품·두발용제품·인체용탈취제 등 중심으로 5개월 연속 증가했다.


이로써 1~11월 누적 수출액은 60억달러를 기록하며 전년 대비 2.5% 성장했다. ‘18년 수출액 62.7억달러의 96%에 해당한다. ’19년 들어 월평균 수출액이 5억달러대여서 ‘19년 화장품 수출액은 65억달러 내외로 예측된다. 4% 증가율이다. 이는 ’14~‘18의 연평균 증가율 37%에 비하면 크게 떨어진다.



그 이유는 중국과 홍콩에서의 고전 때문이다. 현재 올해 3분기까지 중국 수입화장품시장에서 J-뷰티에 1위를 내준 상태고, 2위 수출국이던 대 홍콩도 3분기까지 -35.4%로 크게 떨어졌다.


물론 10월까지 대 중국 수출액은 전년 대비 +11.7%였다. 이 때문에 홍콩 경유 수출액이 중국 직수출로 변화했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업계에서는 홍콩 수출액의 80%가 다시 중국으로 유입된다고 볼 때 홍콩 감소분이 중국 증가폭을 커버한다는 풀이다.


최근 해외전시 전문기업 코이코(KOECO) 초청으로 방한한 쌍잉(SANG YING) 중국미용박람회(CBE) 집행주석은 “‘19년 중국 해외직구와 수입품시장에서 크로스보더 한국 점유율은 10%로 프랑스, 일본, 미국에 이어 4위다. 중국 Z세대 절반 이상이 SNS(위챗, QQ), 온라인 판매사이트(티몰, 징동) 등에서 정보를 얻는다. 이에 따라 블로거 및 KOL이 진행하는 마케팅 전략이 발전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19년 들어 중국 크로스보더 전자상거래에서 K-뷰티 점유율 하락이 수출에도 노란불을 켠 것이다. A대표는 “중국 화장품시장은 전자상거래법 시행과 알리바바, 징동 등의 플랫폼 → SNS 동영상 플랫폼으로 이동하며, 인플루언서 마케팅이 중요해졌다. 화장품 수출의 75%를 담당하는 중소기업에게 라이브 왕홍 마케팅 비용은 만만치않은 부담”이라고 전했다.


향후 대 중국 수출 드라이브를 위해서는 크로스보더 전자상거래에서 중소기업의 KOL 마케팅을 위한 체계적 지원이 긴급해졌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