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인사

아모레퍼시픽, 중국법인 2월 9일까지 휴무...후베이성에 200만위안 성금 전달

신종 코로라바이러스 관련 대응 방안 마련...우한 매장은 중국 지침에 따라 영업중단...중화권 출장 금지, 아시아 출장 자제

URL복사

아모레퍼시픽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와 관련, 임직원의 중화권 출장을 금지하고, 중국 법인은 2월 9일까지 휴무를 실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우선 아모레퍼시픽 중국법인은 후베이성 자선총회에 200만RMB(한화 약 3억 5천만원)의 성금을 전달, 후베이성 우한시의 의료시설 및 방호물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는 중국 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방지 및 피해 회복을 돕는 차원에서 결정됐다.


아모레퍼시픽 중국법인(상하이 소재)은 오는 2월 9일까지 휴무를 실시한다. 한국방문 주재원은 유급휴가로, 중국 주재원 가족은 희망자에 한해 긴급 복귀를 지난 27일 공지했다.


직원들의 중화권(중국/홍콩/마카오/대만) 출장 및 여행 후 1월 13일 이후 귀국한 경우는 귀국일로부터 14일간 재택근무를 실시한다. 이어 당분간 중화권 출장 금지 및 아시아 지역 출장을 자제키로 했다. 30인 이상 집합 교육 및 단체행사는 금지되며, 모바일 및 화상으로 대체 진행한다.


매장에서는 위생관리 지침 전달 및 손 소독제를 비치하고 마스크 착용, 손 씻기, 손 소독제 사용 등을 시행한다, 매장 내 테스터 제품, 테스터기의 경우 얼굴의 직접 사용 자제 및 위생관리 강화, 고객 대상 감염 예방 수칙 안내 등을 실시한다, 등의 매장관리 방안도 시행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