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마스크, 우체국·농협·약국 등에서 판매

27일부터 긴급수급 조정조치로 공적물량 500만장 판매처 공급 확정

식약처는 26일 0시부터 시행하는 긴급수급 조정조치로 마스크 생산업자가 당일 생산량의 50% 이상을 공적판매처로 출고한다고 밝혔다.


우선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대구·경북지역에 마스크 100만개를 최우선적으로 공급한다.


대구·경북 이외 다른 지역에는 우정사업본부, 농협하나로마트, 공영홈쇼핑 및 중소기업유통센터, 기타 식약처장이 정하는 판매처 등을 통해 공적물량 500만개가 27일부터 판매된다. 식약처는 마스크 수급 안정화를 위해 유통체감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하여 필요한 조치를 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전날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마스크 수급 안정 추가조치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고 공적 판매처 출고분 가운데 240만장은 전국 2만4,000여곳 약국에 100장씩 공급하고 110만장은 읍면지역 우체국 1,400곳과 서울·경기 외 지역 농협 1,900곳에 우선 공급하는 방안을 확정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