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숍

이니스프리 면세품, 버젓이 '국내 불법유통'

함양 산삼축제장에서 50%할인 제품 버젓이 팔려
본사가 외면, 벼랑 끝에 선 가맹점주가 설 곳은?

오늘(3월 27일) 오전 8시 27분. 전국화장품가맹점연합회 전혁구 공동회장은 공공연하게 이뤄지는 면세점 화장품의 시중 유통 사진을 발견, 본사에 제보했다.


‘화장품 현물 거래소’라는 밴드에서 “이니스프리 폼 판매합니다. 그린티폼 신형 1727개, 그린티폼 구형 690개, 화산송이폼 1319개 이렇게 현물 있습니다. 필요하신 분 일쳇 주세요”라는 공지가 뜨고, ‘DUTY FREE’가 선명한 사진이었다.


지난 3월 19일 아모레퍼시픽 본사 앞에서 “서경배 회장님, 이니스프리를 살려주세요”라고 절규하던 이니스프리가맹점주들의 주장이 사실로 드러난 것. 공공연하게 이뤄지는 면세품의 국내 불법 반입, 유통은 관세청의 방관과 이니스프리 본사의 ‘할 수 있는 일이 없다’라는 무성의의 합작품이었음이 증명됐다.


전혁구 의장은 “관련 내용을 관세청에 신고, 접수했다. 롯데면세점과 이니스프리 본사에 문의해보겠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전했다. 그는 “접수 결과를 반드시 확인 추적해 강력하게 항의하고, 대책 마련을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월 15일 화가연은 관세청과 면세점화장품 불법유통 관련 현안 간담회를 가졌으나, 당시 관세청 담당자는 “시정을 강구하겠다”는 검토 발언만 내놓아 분노를 샀다. 이 때문에 화가연은 명동 롯데면세점에서 3월 19일 가두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당시 화가연은 ‘면세화장품 불법 유통 방치 규탄 성명서’를 발표하고 ▲면세화장품 현장인도제 즉각 폐지 ▲용기에 ’면세품‘ 표기 시행 등을 요구했다.


한편 전혁구 회장은 “이니스프리 제품이 정상적인 유통이 아닌 비유통(가맹점이 아닌 채널) 경로를 통해 무차별적으로 불법 유통되고 있다”며 “경남 함양의 산삼축제장에서 이니스프리 제품이 50% 가격으로 덤핑 판매되고 있다. 가맹점을 죽이는 이런 행태를 버젓이 방치하는 아모레퍼시픽 서경배 회장은 이에 대한 해명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니스프리 경남 함양점 김미정 대표는 지난 19일 아모레퍼시픽 본사 항의시위에서 “똑같은 제품을 무차별적으로 비유통(TRIAL유통센터, 문구점, 축제현장) 채널에서 판매하는 유통질서 문란 행위로 가맹점주들은 고통받고 있다”며 분개했다. 이니스프리가맹점주협의회는 이런 비정상적 유통에는 본사의 방관 내지 조장에 그 원인이 있다는 입장이다.


이 때문에 이니스프리가맹점주협의회는 아모레퍼시픽 본사를 찾아 △면세점 제품의 국내 불법 반입 유통 △비유통채널로 인한 가격+유통질서 문란 행위 금지를 요구하며, ▲온라인·오프라인 동일 가격, 동일정책을 요구하는 ’항의서‘를 심경은 이니스프리 영업상무에게 전달한 바 있다.


국내 최다 20개 브랜드를 보유한 더본코리아의 백종원 대표는 국정감사장에서 “상생이란 점주가 벌고 본사가 성공해야 하는 것”이라며 “본사가 성공하려면 점주를 먼저 살려나야 본사도 오래 사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신뢰가 중요하다. 신뢰를 깰 수 있는 건 만들지 말자”라는 단순명쾌한 논리를 펼쳐 시청자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아모레퍼시픽 서경배 회장은 “화장품산업이 대한민국 대표 수출산업으로 부상하며, 우리 경제발전에 이바지하는 든든한 축이자 국격을 높이는 자랑스런 산업군으로 자리매김하기”를 희망했다. 화장품 프랜차이즈 사업도 상생을 위해선 ’분쟁 없는 격(格)‘이 필요하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