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중국, 7월 1일부터 화장품 관세율 대폭 인하

기초·마스크팩 1%, 색조 3%로 인하...대 중국 화장품 수출 기업에 호재

중국 정부는 오는 7월 1일부터 화장품 등 1449개 품목의 수입관세율을 인하한다고 발표했다. 중국 재정부의 5월 31일 ‘일반 소비품 수입관세 인하에 관한 공고’에 따르면 평균 관세율을 15.7%에서 6.9%로 인하한다는 방침이다.



화장품의 경우 향수와 치약은 현행 잠정세율 10%보다 낮은 3%로, 색조 화장품은 10%에서 현행 잠정세율과 동일한 5%로 하향 조정했다. 기초화장품, 마스크팩 등은 현재 2%의 잠정세율을 1%로 인하했다.


이에 따라 :화장품의 대중 수출기업엔 호재로 작용할 전망“이라고 코트라 베이징 무역관은 전했다. 즉 수입관세율 인하 품목 중 화장품 등 대 한국 수입수요가 많은 품목이 대거 포함됐으며, 한중 FTA 발효 4년차 세율보다 낮은 품목이 소비재 위주로 다수 있다는 것.


중국 정부의 수입관세 인하 조치는 기존 수입산 소비재에 대해 시행했던 ‘잠정세율 적용’이 아닌 최혜국 수입관세율(MFN) 조정으로 알려졌다.


최혜국 세율이란 ‘수출입 세칙’ 제10조에서 규정한 WTO 회원국 및 지역의 수입화물 원산지, 그리고 중국과 관세 호혜 협정을 맺은 국가 및 지역에 적용된다. 잠정세율은 수입화물에 대해서 일정기간 적용하는 세율로 중국 정부는 2015년부터 소비재에 대해 수입관세인하를 발표하면서 잠정세율을 적용해왔다.


이번에 최혜국 세율 지정은 중국인의 해외소비를 중국 국내로 유턴시키는 정책의 연장선상이다. 중국 정부는 중국인의 해외직구, 해외여행 주요 구매품목인 화장품, 전기밥솥/비데 등 가전 등에 대해 매번 수입관세 인하리스트에 포함시켰다.



중국 관영 싱크탱크 사회과학원은 “중국인의 해외소비 중 3분의 1~2를 중국내로 유턴시키면 중국 내 소비 1%p 증가 효과가 있다. 소비의 경제성장에 대한 기여도가 확대되고 있어 해외 소비유턴은 중국 정부의 중요한 정책 과제”라고 분석한 바 있다.(코트라 베이징무역관)


이번 중국 정부의 최혜국 수입관세율 인하 품목은 주로 화장품, 식품, 의류, 약품, 전기전자제품과 잡화 등 일용 소비품이다.


관련태그

화장품  중국화장품수출  중국관세율  최혜국관세율  잠정세율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