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인사

2020 경영방침...변화를 즐기자(AP) vs 글로벌 경쟁력 확보(LG생건)

서경배 회장 “밀레니얼 구성원에게 역량 개발 기회 아낌없이 지원” vs 차석용 부회장 “회사를 위해 하루하루 쌓아 올린 작은 차이가 모인 기적의 주인공” 각각 격려

아모레퍼시픽그룹과 LG생활건강은 1월 2일 시무식을 열고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2020 경영방침을 밝혔다.


먼저 아모레퍼시픽그룹 서경배 회장은 경영방침으로 작년에 이어 ‘변화를 즐기자(Exciting Changes)’로 정했다. 이는 최우선 가치인 ‘고객중심’을 다시 새기며, 그룹 비전인 ‘원대한 기업(Great Beauty Company)’의 항해를 지속한다는 의지의 표현이다.


LG생활건강 차석용 부회장은 신년사에서 “아시아를 뛰어넘어 글로벌 회사로 도약하기 위한 출발점에 서있다”며 “사업구조 고도화 및 내부역량을 강화해 글로벌 경쟁력 확보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 상황 인식


신년사를 통해 양 그룹의 2020 경영전략을 엿볼 수 있다. 먼저 상황인식이다. 서 회장은 “변화하는 환경 속에서도 절대로 변하지 않을 최우선 가치가 ‘고객중심’”이라고 했다.


그는 “여러 세대가 어우러져 살고 있지만 고객을 설레게 하는 요소는 각기 다른 개성과 취향을 발산한다”며 “아모레퍼시픽만이 만들 수 있는 차별화되고 개인화된 경험을 선물하고, 다양한 세대가 열망하는 행복을 세심히 고민해,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의 가치를 담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차석용 부회장은 “미중 무역분쟁과 한일 간 갈등 등 대내외적 사업환경이 녹록치 않은 가운데 럭셔리 화장품의 사상 최대 실적 경신, 생활용품 및 음료사업의 시장 1등 지위 강화, 북미의 에이본 인수로 미주 시장 진출 교두보 확보 등의 성장을 이뤘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는 “2020년은 국내 경기 침체가 지속되고 대내외적 사업환경의 복잡성이 증가하는 힘든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2020년 전망에서 서 회장은 변화를 즐기면서 ‘고객’에 중심을 둘 것을, 서 부회장은 사업환경 복잡성이 증가하는 힘든 한 해를 맞아 고객 관점에서 생각하는 마음가짐을 가지고 역량을 십분 발휘할 것을 주문했다.



#2 경영추진 전략


아모레퍼시픽그룹 서경배 회장은 ①브랜드 경쟁력 강화 ②고객경험 강화 ③옴니 디지털 루프 구현을 제안했다. 혁신 상품으로 ‘가슴을 설레게 하는 제품’을 선보이고, 아모레퍼시픽만의 차별화된 개인화된 경험을 선물하며, 전사적 디지털화의 가속화로 옴니 디지털 인프라와 역량을 갖춰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LG생활그룹 차석용 부회장은 경영추진 전략으로 ①아시아를 뛰어넘어 진정한 글로벌 기업으로 발돋움 ②전 밸류 체인(value chain)의 글로벌 최고 수준 경쟁력 확보 ③정의롭고 역동적인 회사를 제시했다.


그는 “시장 확대를 통한 지속성장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 주목해, 화장품은 세계적 명품 브랜드 육성을 위한 경쟁력 강화”를 주문했다. 또 글로벌 기준 안심품질을 확보하고 국제 공인인증 수준의 유해물질 안전성 검증 역량을 조속히 확보하고, 청주 화장품공장의 무인 자동화 공장 완공으로 공급력 극대화를 천명했다. 추가로 구성원들이 작은 일도 경솔하게 처리하지 않는 물경소사(勿輕小事)의 마음가짐을 요구했다.


#3 당부와 격려


두 그룹 수장은 임직원들에 대한 격려도 잊지 않았다.


서경배 회장은 “일의 재미와 의미를 찾아 성장하는 조직이자 모두가 함께 ‘일하기 좋은 회사’로 변화해 나갈 것”을 당부했다. 특히  그는 “밀레니얼 구성원에게 디지털 대전환의 선두에 서서 도전할 수 있는 역량 개발 기회를 아낌없이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고객, 환경, 사회와 조화롭게 성장하는 길을 모색하는 ‘책임 있는 기업 시민’이 되어야 한다”고 그는 덧붙였다. 


차석용 부회장은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대사 “사람이 사람에게 기적이 될 수 있을까”를 인용하며, “LG생활건강이 써나가는 기적같은 역사는, LG생활건강 가족들이 회사를 위해 하루하루 쌓아올린 작은 차이가 모여 이룬 기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람이 기적이 될 수 있을까요? 네, 우리 모두가 기적의 주인공들”이라며 말을 맺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