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아모레퍼시픽그룹×무신사='뷰티·패션 합자조합' 결성

뷰티 시장의 디지털 확장과 스타트업 육성 목적
뷰티와 패션 간 이종업체 컬래버, ‘합자조합’ 의미는?

URL복사

아모레퍼시픽그룹이 패션업체 무신사와 ‘뷰티패션 합자조합’을 결성했다. 무거운 아모레퍼시픽이 몸놀림을 가볍게 하는데 동의한 것일까?


아모레퍼시픽그룹과 손을 잡은 무신사는 ‘무진장 신발 사진인 많은 곳’에서 출발해 2조기업 유니콘으로 평가된다. 회원수 770만명을 보유한 국내 최대 규모 온라인 패션 플랫폼으로 ‘19년 매출액은 2197억원(+105%) 영업이익 493억원(+92%)의 실적을 기록했다.


특히 신발카테고리 편집숍에서 독보적인 매출로 기존 업계를 압도하고 있다. 올해 1분기 스니커즈 상품수는 전년 대비 40% 증가했고 판매량도 30%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무신사의 역량은 온라인에서 빛을 발한다. 신발은 사이즈가 달라 오프라인 편집숍 의존도가 컸다. 하지만 온라인에서 교환·환불 절차가 간편해지면서 신제품이 나오면 신발업체들이 온라인 입점에 줄을 서는 변화가 일어났다. 이 때문에 나이키, 아디다스 등도 신제품 출시 때 온라인 채널 영업을 강화한다. 무신사로 인해 레스모아는 오프라인 매장을 모두 철수했다.


무신사의 이종 업체와의 컬래버도 화제다. 하이트진로는 온라인 패션몰 무신사에 400개 한정 참이슬 백팩을 5분만에 완판시켰다. 출시 가격은 4만 9000원이었지만 온라인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13~25만원에 거래된다. 소주와 패션이 무슨 관계가 있을까? 이른바 ’뉴트로(newtro)‘ 마케팅이다. 새로운(new)+복고(retro)의 합성어로 추억팔이가 아닌 시간의 힘을 활용한 진정성을 소비자에게 파는 것이라는 게 포럼M(’3개월마다 만나는 마이크로트렌드‘에서 인용 )의 분석이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뷰티 시장의 디지털 확장과 관련 분야 유망 초기 기업 육성을 위해서”라고 무신사와의 결합을 설명했다. ’AP&M 뷰티·패션 합자조합‘은 뷰티·패션뿐만 아니라 양사 사업과 관련 있는 리테일, MCN, 컨슈머 서비스 등에서 집중 투자하기로 합의했다.


아모레퍼시픽 NGI 디비전 이영진 상무는 “이번 합자조합 결성을 통해 뷰티와 패션의 시너지를 만들어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MZ세대의 디지털 소비 트렌드에 대한 통찰력을 확보해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실제 무신사는 스타트업과의 온라인 기획전을 다양하게 전개, 성과를 올리고 있다. 또한 후기를 쓴 고객에게 500~2천원의 적립금 지급 정책으로 후기를 장려한다. 댓글 운영 원칙을 통해 누적 324여 만 건의 리뷰가 달렸는데, 이를 통해 경험하지 못하는 온라인 쇼핑의 단점을 커버한다. 어쩌면 가장 성공적인 온라인 플랫폼과의 협업이 아모레퍼시픽으로선 긍정적이다.


협업 형태가 ’합자조합‘인 점도 눈에 띈다. 경영을 맡은 업무집행조합원(무한책임)과 투자를 하는 유한책임조합원의 구성이다. 보통 기술력과 개발력이 필요한 조합원이 경영을 맡는다고 볼 때 무신사가 프로젝트를 이끌 것으로 보인다. 투자를 희망하는 기업은 아모레퍼시픽 벤처스와 무신사를 통해 지원이 가능하다고 밝힌 점은 느슨한 결합임을 보여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