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아모레퍼시픽그룹, 3분기 매출 0.5%↑ ...‘설화수만으론 한계’

3분기 누계 매출 3.9조원, 올해 5조원대 턱걸이 할 듯...중국시장 고전이 발목

URL복사
아모레퍼시픽그룹은 부진했던 전년도 기저에 매출이 블과 0.5% 증가에 그쳐 시장에서의 고전을 실감케 했다. 설화수의 ‘자음생 크림’ 출시로 매출이 뛰어도 이를 추격, 뒷받침할 2. 3위 브랜드가 없어 매출 신장 한계를 보여 시장의 실망이 컸다. 

29일 발표된 아모레퍼시픽그룹의 3분기 매출은 1조 2145억원 영업이익 517억원(-15.3%)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온라인과 면세 채널이 선전했고 국내 시장에서 견고한 매출 성장 ▲북미 매출 성장 ▲중국시장에서의 현지 법인 및 면세와 역짂구 포함한 소비자 대상 매출 증가 ▲아시아 시장 고전 등을 3분기 실적 배경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화장품 부문 매출은 1조 1144억원으로 집계됐다. 



아모레퍼시픽은 국내에선 매출 7125억원(+7.3%) 영업이익 587억원(+63%)으로 반등했으나 해외 사업은 매출 3841억원(-9.2%) 영업이익 85억원(-56.6%)으로 희비가 엇갈렸다. 국내는 온라인 채널 30% 성장, 면세채널 선전, 전통채널의 비용 효율화로 영업이익이 증가했다. 

중국에서는 설화수 ‘자음생크림’의 출시 영향으로 전체 설화수 매출이 약 50% 성장했으나 이니스프리 오프라인 매장 축소로 매출이 감소하며 전체 중국 매출은 하락했다. 북미에선 온·오프라인 판매채널 확장으로 12%의 매출 성장을 기록했다 라네즈가 ‘세포라 앳 콜스(Sephora at Kohl’s)에 입점하고 설화수도 이커머스 플랫폼에 진출하며 채널을 다변화했다. 

자회사들은 오프라인 매장 재정비로 인한 매출 하락했으나 온라인 매출 비중 확대로 수익성이 개선됐다고 자평했다. 주요 계열사별로는 이니스프리와 에뛰드가 적자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고 오설록은 플러스 매출을 기록했다. 

이로써 아모레퍼시픽그룹은 1~3분기 누계 매출 3조 9054억원(+6.5%) 영업이익 3539억원(+114.3%)를 기록했다. 이런 매출 신장세라면 올해 매출은 5조원대 초반에 턱걸이하는데 머물 것으로 보인다. ‘19년도 매출(6.3조원) 회복은 요원해 보인다. 

남은 4분기에도 △강한 브랜드 육성 및 디지털 대전환 △사업체질 개선의 경영전력 지속 등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아모레퍼시픽그룹은 밝혔지만....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