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다문화 딜러 23개국 86명 탄생...K-뷰티의 글로벌 틈새시장 공략

타깃국가별 온라인 플랫폼 및 SNS 마케팅 교육...중소기업의 SBA 어워드관 입점 지원

URL복사
국내 거주 다문화딜러 양성을 통해 K-뷰티 수출을 지원하는 ‘해외 온라인 마케팅 프로그램’에 23개국 86명이 수료, K-뷰티 수출 역군으로 탄생했다. 

SBA(서울산업진흥원)에 따르면 중국·몽골·우즈베키스탄·베트남·캐나다·일본 등 23개국의 국내 거주 외국인 딜러가 참여, 수료율 75%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글로벌 다문화 딜러 온라인 판매지원 전문가 컨설팅 교육운영’에 총 4회 13시간의 교육을 이수했다. 접수 시 수출계획·타깃 국가 및 상품군 등 제출신청서의 적합 심사를 거쳤으며 해외 온라인 플랫폼 및 SNS를 통한 판매경험 보유자를 우선 선정했다. 



프로그램에는 (사)한국화장품중소기업수출협회, 중국시장전략연구소, ㈜뷰티넷코리아가 참여했다. 주요 교육 내용으로는 △K-뷰티의 이해(산업현황/트렌드) △화장품 전문교육(색조, 스킨케어, 성분의 이해) △국제무역과 오퍼레이션(국제인증, 국제무역, 상품소싱의 이해 및 해외마케팅 전략) △글로벌 플랫폼 판매전략(쇼피, 라자다, 아마존, 이베이 등 해외이커머스 진출전략/SNS 마케팅 특강) 등 리셀러가 알아야 할 내용 위주로 교육이 이뤄졌다. 

교육 수료자에게는 수료증 증정 및 상품소싱 마케팅 지원 프로그램에 참여기회가 부여된다. 이들에게는 SBA 협력 해외 온라인 플랫폼(쇼피) 및 자체 SNS 등의 해외 판매 마케팅툴을 이용한 한국 뷰티 상품 판매 활성화를 위한 마케팅 지원이 이뤄지게 된다. 개인당 최소 50만원 이상 마케팅비도 지원될 예정이다. 



온라인 소싱 전문 유통사인 ㈜뷰티넷코리아 박영만 대표는 “현지 사정을 잘 아는 다문화 딜러가 시장을 개척하면 성과 기대도 높아지리라 판단된다. 실제 화장품 지식과 무역절차·판매·마케팅 교육을 해보니 K-뷰티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졌다”라며 “한국에서 성공하고픈 수료생들의 눈빛에서 비즈니스 열정을 느꼈다”고 만족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잘 알려진 브랜드만이 팔리는 게 아니라 나라마다 선호 제품이 다르다. 카자흐스탄의 경우 화장품 TOP10에 팜스킨 등 국내 4개 브랜드가 랭크될 정도다. 각 나라별로 성공할 수 있는 브랜드는 따로 있다”라며 “다문화 딜러에게 중소기업 제품의 선택지가 넓다”고 설명했다. 

수료생 중에는 베트남과 13년여 또는 중국과 8년여 무역하는 분도 있었고, 우즈베키스탄에서 도매상을 운영하거나, 몽골에서 8개 매장을 가진 분도 있을 정도로 경험을 가진 다문화 딜러도 있었다는 후문이다. 

한편 유망 중소기업 브랜드는 해외 온라인 소싱플랫폼(뷰티넷코리아) ‘서울어워드관’에 입점할 수 있으며 다문화딜러를 통한 수출 지원이 지속적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SBA는 이번 “글로벌 다문화 딜러 온라인 판매지원 전문가 컨설팅 교육 운영‘을 통해 ①신수출판로 개척 및 확대로 국내 중소기업에 해외시장 진출의 틈새시장 공략 환경 조성 ②소싱 능력을 보유한 외국인 온라인 리셀러 네트워크 구축 및 판매성과 도출 ③유관기관 및 현업 전문가와의 사업 연계로 국내 유망 중소기업 추가 확보 등을 기대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